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함정임의 핫 픽션 터치

행복의 추구, 한 청년의 일생

  • 함정임│소설가·동아대 문예창작과 교수 etrelajiham@empal.com│

행복의 추구, 한 청년의 일생

1/2
행복의 추구, 한 청년의 일생

‘적과 흑’
스탕달 지음, 이규식 옮김/ 문학동네/ 1권 360쪽, 2권 472쪽/ 1권 1만1000원, 2권 1만2000원

여기, 프랑스행 비행기 티켓이 한 장 있다. 프랑스 어디로든 갈 수 있는 티켓이다. 만약 당신에게 이 티켓을 선물로 준다면, 어디로 떠나고 싶은가.

대부분의 독자는 파리를, 또는 니스를 선택할 것이다. 물론 탁월하고도 당연한 결정이다. 만약 파리도 니스도 돌아보았다면, 그리고 프랑스라는 나라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행기 티켓이 주어진다면, 당신은 어디를 선택할 것인가. 예를 들면 이런 곳.

베리에르라고 하는 작은 도시는 프랑슈콩테 지방에서 가장 예쁜 곳의 하나로 통할 만하다. 붉은 기와가 덮인 뾰족한 지붕의 하얀 집들이 언덕 경사면 위로 펼쳐져 있고, 울창한 밤나무 숲은 언덕의 굴곡을 드러내고 있다. 예전에 스페인 사람들이 지었으나 지금은 폐허가 된 요새 아래로는 두(Douds) 강이 까마득히 흐르고 있다. -스탕달, ‘적과 흑’ 제 1장 소도시에서

또는 이런 곳.

쥘리앵은 산악지방이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경치 한복판에서 즐겁게 산길을 오르고 있었다. 베르지 북쪽의 큰 산맥을 가로질러야 했다. (중략) 나그네의 시선은 남쪽을 향하여 흐르는 두 강 줄기를 가로막는 그리 높지 않은 언덕 위를 거쳐 부르고뉴와 보졸레의 비옥한 평야에까지 다다랐다. 이 젊은 야심가의 영혼이 아무리 이런 종류의 아름다움에 무감각하다 하더라도, 그는 그토록 광활하고 그토록 장엄한 풍경을 바라보기 위하여 때때로 발걸음을 멈추지 않을 수 없었다. -스탕달, ‘적과 흑’ 제12장 여행에서

유럽에서 가장 신비로운 도시

몇 년 전 ‘타임’지에서 여름 특집호를 기획하면서 유럽에서 가장 신비로운 도시, 그러니까 가장 가보고 싶은 도시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가장 많은 응답자가 뽑은 도시는 흥미롭게도, 파리도 니스도 아닌 프랑스 중부, 론-알프스 지방의 산악 도시 그르노블이었다. 그르노블이라니, 한국인에게는 처음 들어보는 생소한 도시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한국의 불문학자들 중 그르노블 3대학 출신이 제법 많다. 한국의 프랑스문학 전공자들이 한때 파리를 제치고 이곳으로 몰려든 이유는 무엇일까. 문과대학인 그르노블 3대학은 스탕달 대학으로 불린다. 19세기 프랑스의 대표적인 소설가 스탕달이 바로 이곳 그르노블 출신.

2010년 7월, 파리 몽파르나스 역의 유럽 카에서 신형 스투롸엥 피카소 한 대를 빌려 그르노블을 향해 떠났다. 가고 오는 길에 퐁텐블로, 브장송, 보졸레, 스트라스부르 등 스탕달의 소설 ‘적과 흑’의 주인공 쥘리앵 소렐의 행적을 좇아볼 생각이었다. 그르노블에는 20년 만에 두 번째 방문이었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나를 그곳으로 이끈 것은 ‘타임’지에서 손꼽은 유럽에서 가장 신비한 도시로서가 아니라 스탕달의 ‘적과 흑’의 무대로서였다. 그르노블에 진입해서 곧장 알프스 산록의 눈이 녹아 흘러내리는 이제르 강변의 그르네트 광장을 찾았다. 광장가 ‘유럽 호텔’에 체크인을 하고 창문을 열어젖히니 한여름 관광객들로 가득한 광장이 발아래 펼쳐졌다.

툭 트인 광장 너머 하늘을 바라보았다. 특유의 직각의 산 능선과 뾰족한 봉우리가 보였다. 광장을 가로질러 가면 장 자크 루소 골목(당시에는 비외 제주이트 골목)이 나오고, 거기 14번지에는 앙리 베일이 1783년 태어났다는 기념판이 돌로 새겨져 있었다. 앙리 베일은 평생 다양한 가명을 사용했던 스탕달의 본명이다. 광장 왼편 그랑드 거리를 통과하면, ‘적과 흑’이 씌어지는 데 결정적인 모티브가 된 ‘베르테 사건’의 재판이 열렸던 최고재판소가 나온다.

중죄재판소의 한 평범한 사건을 가지고 스탕달은 역사적 심리와 역사철학에 관한 깊은 연구를 이루어놓았다. 대혁명이 형성해놓은 사회에서 행위의 은밀한 동기와 영혼의 내면적 성질에 대해 그는 ‘인간극’(100편 가까운 소설로 구성된 발자크의 총체소설-필자 주)전체와 맞먹는 것을 우리에게 가르쳐준다. -귀스타브 랑송

문학사가 랑송이 지적한 ‘한 평범한 사건’이란 그르노블 인근 부랑그라는 인구 2만명 정도의 소도시에서 실제 있었던 일. 1828년 2월23일 그르네트 광장에서 신학생 앙투안 베르테가 처형되었다. 기사의 간략한 내용은 이렇다. 앙투안 베르테는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출중한 재능을 사제에게 인정받아 신학교에 들어갔다가 몸이 약해 학업을 중단하고 사제의 알선으로 마을의 지주 미슈씨 댁의 가정교사로 들어간다. 부인과의 연정으로 남편에게 해고되고, 우여곡절 끝에 그르노블의 코르동씨 댁의 가정교사로 들어가지만 거기에서도 그 집 딸과 관계를 맺어 쫓겨나고 만다. 절망한 청년은 자신의 불행이 미슈 부인의 투서에 있다고 믿고, 부인이 다니는 교회로 달려가 미사를 보는 부인을 향해 권총을 발포하고, 살인미수로 체포된다.
1/2
함정임│소설가·동아대 문예창작과 교수 etrelajiham@empal.com│
목록 닫기

행복의 추구, 한 청년의 일생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