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가 만난 한국의 신진작가

재기발랄한 상상력의 화가 허보리

“슬프고 힘든 일상 유쾌한 풍자로 극복하다”

  • 이남희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irun@donga.com

재기발랄한 상상력의 화가 허보리

1/2
재기발랄한 상상력의 화가 허보리

〈Dead Tired〉, oil on canvas, 193.9x130.3㎝, 2010

아기를 안은 산모의 배는 가지처럼 축 늘어져 있다. 늦은 저녁 피곤에 전 몸은 뜨거운 물에 데친 얼갈이배추의 모습을 한 채 소파에 누워 있다. 자동차는 콧구멍 모양처럼 생긴 터널을 신나게 통과한다. 절묘한 은유가 돋보이는 그림들이 웃음을 자아낸다.

허보리(29)는 재기발랄한 상상력으로 일상의 단면을 유머러스하게 포착하는 서양화가다. 그가 처한 상황은 익숙한 사물이나 음식으로 되살아난다. 대화를 시도하지만 소통할 수 없는 상황은 마주 앉은 선인장으로, 와인을 마신 후 흐트러진 모습은 크림이 삐져나온 빵으로 묘사된다. 그는 “슬프고 힘든 감정도 이를 풍자하는 그림을 그리며 극복한다”고 말한다.

허보리의 그림에 만화적 재치가 넘치는 데는 부친의 영향이 크다. 그는 ‘타짜’ ‘식객’ 등으로 유명한 만화가 허영만 화백의 1남1녀 중 둘째다. 남의 비평에 흔들리지 않는 자존심, 하루 12시간 그림에 집중하는 엄격한 자기 관리를 모두 부친에게서 배웠다. 탄탄한 취재를 중시하는 작업 방식도 아버지의 그것과 꼭 닮았다.

“과거 백과사전 속 그림을 차용해 그리다 아버지께 꾸중을 들은 적이 있다. 이후 나만의 작품을 위해 먼저 그리고 싶은 사물을 다각도로 관찰한다. 실제로 아이스크림을 녹이고, 배추를 데쳐 여러 각도에서 사진을 찍은 뒤 가장 실감나는 장면을 포착해 그림을 그렸다.”

그는 ‘유쾌한 작가’로 불리길 원한다. 그래서일까. 그의 작품은 누구나 이해하기 쉽고, 즐거움을 전염시킨다. 어려운 담론에 천착하는 최근의 개념미술 작품에 비해, 그의 그림은 솔직함과 분명한 메시지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허보리의 다음 도전은 미술과 문학의 이종교배(異種交配)를 시도하는 것이다. 그는 “현상을 꿰뚫는 비유가 넘치는 소설은 상상력의 원천”이라며 “‘오디오 북’을 들으며 떠오르는 장면을 캔버스에 옮기는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재기발랄한 상상력의 화가 허보리

〈Self-Portrait〉, oil on canvas, 97.0x130.3㎝, 2010

재기발랄한 상상력의 화가 허보리

〈Start Your New Life〉, oil on canvas, 130x130㎝, 2010 (왼쪽) 〈Tunnels〉, oil on canvas, 72.7x60.6㎝, 2010 (오른쪽)

1/2
이남희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irun@donga.com
목록 닫기

재기발랄한 상상력의 화가 허보리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