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마당

해 질 무렵

해 질 무렵

해 질 무렵

일러스트·박용인

해 질 무렵엔

우리 모두

조금 더 고요한 눈길로

하늘을 본다

지는 해를 안고

집으로 돌아가는 이들의

발걸음은 따뜻하다

가족을 다시 만나 건네는

정겨운 웃음 속에 깃드는

노을의 평화

아픈 것이 낫기를 바라지만

결코 나을 수가 없는

사랑하는 이를

언젠가 저세상으로

보내야 하는 이들의

마음은 쓸쓸하고 쓸쓸하다

안팎으로 눈물겨운

세상의 모든 슬픔들을

자기 것인 양 끌어안고

눈물 속에 기도하는 이들의

목소리는 순결하다

해 질 무렵엔

우리 모두

조금 더 겸손한 눈길로

만남과 이별을 시작한다

이해인

● 1945년 강원 양구 출생
● 1968년 수녀 서원, 1976년 종신서원
● 1970년 ‘소년’지에 동시 추천, 1976년 첫 시집 ‘민들레의 영토’ 출간
● 저서 : 시집 ‘내 혼에 불을 놓아’ ‘오늘은 내가 반달로 떠도’, 산문집 ‘기쁨이 열리는 창’ ‘풀꽃 단상’ ‘사랑은 외로운 투쟁’ 외

신동아 2010년 11월 호

목록 닫기

해 질 무렵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