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세계의 시장 & 맛

색채의 향연장 튀니지 튀니스 시장

  • 사진·글/최상운(여행작가, goodluckchoi@naver.com)

색채의 향연장 튀니지 튀니스 시장

1/2
색채의 향연장 튀니지 튀니스 시장

(왼쪽) 시내 중심의 하비브 부르기바 대로를 지나면 시장이 나온다. (오른쪽) 메디나 안에는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도 있다.

이국적인색채가 유난히 강한 시장이 있다. 대표적인 곳이 이번에 소개하는 아프리카 튀니지의 수도 튀니스에 있는 시장이다. 필자는 지인인 한 튀니지인에게서 이 시장을 소개받았다. 그는 “튀니지에 가면 꼭 가봐야 할 명소”라며 이 시장을 추천했다. 그는 그 시장에 가면 분명 화려한 색채에 빠지게 될 거라고 얘기했다. 그의 말은 빈말이 아니었다.

튀니스 시장은 마치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 같은 분위기를 풍기는 중심가 대로인 하비브 부르기바 거리(Avenue Habib Bourguiba)를 지나 만나는 프랑스 거리(Avenue de France) 끝에 있었다. 상당히 현대적인 거리 끝에 중세의 구시가지인 메디나가 시작되고, 그 안에 시장인 수크(Souk)가 있는 구조다. 과거와 현재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있다. 문득 ‘험한 개발의 와중에 어떻게 살아남았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눈으로 볼 수 있다는 사실에 고마움을 느끼면서. 시장은 상당히 넓었다. 여기가 끝인가 싶으면 또 다른 골목이나 광장이 나오고, 거기에는 어김없이 정말 다양한 상점이 들어서 있었다. 구석구석 돌아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낯선 물건들이 가득한 시장은 그만큼 낯선 색채를 뽐낸다. 여느 푸른색, 노란색, 빨간색, 녹색이 아니라 튀니지만의 독특한 색들이다. 획일적인 대량생산의 산물, 자본주의적인 문화만 있었다면 참 따분했을 것이다. 촌스럽고 거칠고, 때로는 가까이 하기에 조금 꺼려지는 부분도 있었지만 소중하게 느껴졌다.

색채의 향연장 튀니지 튀니스 시장

좁은 골목 한복판에서 견과류를 볶아 파는 노점 풍경.

1/2
사진·글/최상운(여행작가, goodluckchoi@naver.com)
목록 닫기

색채의 향연장 튀니지 튀니스 시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