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문화체육관광부 공동기획 ‘녹색관광 100배 즐기기’

“세계에 알릴 관광테마로 생태, 녹색관광 육성하자”

‘녹색관광 100배 즐기기’ 좌담회

  • 진행·정리 =구자홍|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jhkoo@donga.com

“세계에 알릴 관광테마로 생태, 녹색관광 육성하자”

2/4
박종관 컨설팅단에서 ‘자, 이걸로 합니다, 땅땅땅’하고 두들긴 것은 아니지만 ‘Just Feeling’이란 개념이 있습니다. Just Feeling이라는 키워드는 살아 숨 쉬는 데 대한 감사함을 우리 땅을 통해 느끼자는 의미입니다.

사회 우리 국민 사이에 녹색관광이나 생태관광에 대한 인식은 어느 정도 확산됐다고 보십니까.

박병직 과거 여행 패턴이 여러 장소를 돌아보면서 사진 찍고 기록을 남기는 것이었다면, 이제는 웰빙, 건강, 롱 라이프를 추구하는 쪽으로 가고 있습니다. 생태와 녹색관광에 대한 국민 인식도 많이 확산되었습니다. 공사는 녹색관광 홈페이지를 개설해 문화생태 탐방로와 생태관광지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국민께 제공해드릴 계획입니다. 생태는 현재는 물론 미래 세대도 함께 누려야 할 자산입니다. 미래 세대들이 훼손되지 않은 환경과 생태를 계속해서 누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저희의 비전입니다.

사회 관광지를 가 보면 뷰포인트나 포토사이트가 마련돼 있는 곳이 많은데요, 생태관광지는 어디에 가서 뭘 봐야 할지 애매한 점이 있더군요.

“세계에 알릴 관광테마로 생태, 녹색관광 육성하자”

김성일 |문광부 관광레저기획관

김성일 좋은 지적입니다. 생태관광 모델 사업지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보여줄 수 있을지 그 계획을 세우는 과정에 있습니다. 현재는 기본계획을 지역별로 수립하는 단계이고요, 기본적으로 생태관광은 환경을 잘 보존하면서도 국민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일종의 순화된 개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과거의 개발이나 성장 차원이 아니라, 기본적으로는 환경을 잘 보존하고 오히려 그것을 통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는 방안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생태관광 에티켓’ 인식 공유 필요

신정섭 생태관광에 대해 실질적으로 그곳에 가서 무엇을 볼 것이냐, 거기에 살고 있는 생물들은 어떻게 연관됐을까, 어느 지점에서 생태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등 생태관광을 즐기는 구체적인 방법이 담긴 가이드북이 나오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강미희 관광객이 오래 머물도록 하려면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지요.

사회 관광객들이 생태관광을 제대로 즐기게 하자면 공사의 역할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세계에 알릴 관광테마로 생태, 녹색관광 육성하자”

박병직 |관광공사 녹색관광실장

박병직 공사는 생태관광 상품개발과 홍보마케팅을 통해 더 많은 국민에게 알려나가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생태관광 모델지에 대한 자료와 콘텐츠는 물론 교통편과 숙박시설, 음식 소개 등이 담겨 있는 책자를 만들었습니다. 또 생태관광지에 대한 travel leader, 즉 대학생이나 여행업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모니터링 투어와 팸투어를 실시해서 실제 상품개발로 연계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생태관광과 관련해) 잘 알려지지 않은 부분도 발굴해서 홍보하는 것이 우리 관광공사에서 할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DMZ(비무장지대)는 우리나라가 갖고 있는 세계적인 생태관광의 보고(寶庫)입니다. DMZ는 우리 후손들이 계속해서 먹고살 수 있는, 전쟁이 남겨준 축복된 땅이 아닐까 생각하는데요. 남북관계가 호전되면 남북이 같이 할 수 있는 영역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강미희 공익광고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요. ‘지하철에서 신문 펼치지 않기, 다리 벌리지 않기’ 이런 캠페인을 했듯이 생태관광에서 실천해야 될 점을 알리려는 노력이 이뤄져야 할 것 같아요. 단순히 관광객만 많아지면 훼손되기 쉽거든요. KBS TV프로그램 ‘1박2일’ 코너에 지리산 둘레길이 나온 뒤 사람이 엄청나게 몰려드는 바람에 지역주민 간에 갈등이 생기고 또 환경단체와 갈등도 빚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올바른 생태관광 에티켓을 홍보가 선행돼야 합니다.

김흥락 2010년에는 생태관광에 대한 이해 증진을 위한 아카데미도 열고 10대 생태관광지에 대한 대국민 홍보에 주력했는데요. 새해에는 생태관광을 어떻게 해야 될 것인지에 대한 정보 제공에 더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2/4
진행·정리 =구자홍|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jhkoo@donga.com
목록 닫기

“세계에 알릴 관광테마로 생태, 녹색관광 육성하자”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