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노병의 눈시울 뜨겁게 한 어린 천사들 평화의 날개로 날다

6·25 유엔 참전 60주년 기념 리틀엔젤스 호주 공연

  • 멜버른·캔버라=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사진제공·리틀엔젤스예술단

노병의 눈시울 뜨겁게 한 어린 천사들 평화의 날개로 날다

1/2
2010년 11월21일 저녁 7시께(현지 시각) 호주 멜버른의 유서 깊은 팔레(Palais)극장. 90년 역사를 갖고 있는 고풍스러운 건물에 훈장을 단 군복차림의 노병들과 가족, 정관계 인사들이 몰려들었다. 고사리 손의 리틀엔젤스 단원들이 무대 뒤에서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 동안 극장 안 리셉션장에서 만난 참전용사 존 몰러(80)씨는 상기된 표정을 지었다.

“6·25전쟁은 나에겐 생생한 과거이지만, 많은 이가 잊었을 만큼 오래된 일이지요. 그런데도 잊지 않고 이처럼 성대한 행사로 우리를 찾아준 것이 정말 고맙습니다. 한국 정부와 행사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습니다.”

리틀엔젤스 단원 또래의 손녀 둘이 그런 할아버지를 웃음 띤 얼굴로 가만히 올려다보았다. 2700여 객석이 꽉 찼다. 공연은 세련되고 우아했다. 리틀엔젤스가 부채춤, 북춤, 탈춤, 농악, 가야금 병창에 이어 ‘나는 지금도 호주를 고향이라 부른다’는 합창곡으로 공연을 마무리하자 객석 앞쪽에 앉아 있던 몰러씨는 벌떡 일어나서 박수를 그칠 줄 몰랐다. 눈가에 맺힌 이슬을 닦는 백발의 참전용사도 여럿 눈에 띄었다. 이 공연을 관람한 이수성 전 국무총리는 “은혜를 문화 예술로 갚으니 얼마나 좋은가”라고 말했다.

리틀엔젤스의 멜버른 공연은 유엔군 한국전 참전 60주년 기념사업회(추진위원장 박보희)가 16개 유엔 참전국과 참전용사들의 희생에 보답하기 위해 개최한 행사 가운데 하나다. 이튿날인 22일 캔버라 호주 국회의사당 ‘그레이트 홀’에서 열린 2차 공연에는 참전용사 미망인, 호주 정관계 인사 및 외교사절 등 5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6·25 당시 호주군인은 1만7000여 명(연인원)이 참전했고 이 가운데 339명이 전사했다.

기념사업회는 이들 참전용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2010년 6월6일~12월17일 참전국을 미주(1차), 유럽·아프리카(2차), 아시아·태평양(3차) 지역으로 나눠 의미있는 공연을 펼쳤다. 초기엔 이 행사에 관심이 없던 외교통상부와 국가보훈처도 뉴욕·워싱턴 공연이 큰 호응을 얻자 후원에 나섰다. 리틀엔젤스는 각국 총리나 대통령 등 정부 인사들에게 환대를 받아왔는데, 호주 퀸튼 브라이스 총독도 이들을 관저로 초청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노병의 눈시울 뜨겁게 한 어린 천사들 평화의 날개로 날다
1_ 리틀엔젤스 단원이 호주 캔버라 총독 관저에서 퀸튼 브라이스 총독에게 영웅 메달을 걸어주고 있다.

2_리틀엔젤스의 부채춤.

3_북춤은 리틀엔젤스의 레퍼토리 가운데 가장 역동적이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노병의 눈시울 뜨겁게 한 어린 천사들 평화의 날개로 날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