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트렌드

등산복도 이젠 ‘원소스 멀티 유즈’

패션의 판도 바꾸는 아웃도어 룩

  • 김희연│객원기자 foolfox@naver.com

등산복도 이젠 ‘원소스 멀티 유즈’

2/3
비옷에서 요가복까지 다종다양

등산복도 이젠 ‘원소스 멀티 유즈’

최근 들어 캠핑족이 급격히 늘고 있다.

기능과 패션은 아웃도어 룩이 좇는 두 마리 토끼다. 이전까지 기능성이 우선이었다면 요즘의 성장은 패션에 힘입은 바가 크다. 지난해 겨울 패딩 점퍼의 매출 호조로 중·고등학생들의 교복이라고 불렸던 노스페이스가 대표적이다. 노스페이스 홍보팀의 박수경 과장은 “아동부터 노년까지 입을 수 있고 걷기부터 등산까지 적용할 수 있는 품종의 다양함이 노스페이스 인기의 비결인 것 같다”면서 “일상복과 섞어 믹스 앤 매치(Mix·Match)를 하는 고객이 많다”고 전했다.

노스페이스는 ‘세미 아웃도어’ 룩을 표방하고 있지만, 다른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에도 이런 바람이 영향을 미쳤다. K2는 이번 여름에 ‘심플·샤프’라는 개념으로 감각적이고 세련된 스타일의 패션을 선보였다. 블랙야크는 K2만큼 전향적이지는 않지만 전문 아웃도어 브랜드의 위치를 지키면서도 ‘도심으로 내려온 아웃도어’가 아니라 ‘산으로 올라온 캐주얼’이라는 개념의 상품들을 내놓고 있다. 이런 경향은 브랜드와 계절을 떠나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K2의 상품기획본부 이태학 상무는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디자인과 세분화한 스타일을 통해 아웃도어 패션 열풍이 패션 전반에 걸쳐 거세질 것”이라고 말했다.

투박하고 나이 들어 보인다는 아웃도어 룩의 고정된 이미지를 깨는 데 일조한 것은 여성 고객층이다. 비옷, 요가복, 피트니스복 등 활동 범위가 세분됐고 바지뿐 아니라 치마까지 스타일링도 다양해졌다. 신발도 여름 도심과 휴양지 양쪽에서 신을 수 있는 샌들에서 등산용, 달리기용까지 선택의 폭이 넓다. 이제는 패션에 한층 민감한 여성 고객층의 구매력이 아웃도어 룩의 방향을 어느 정도 좌우하게 됐다. 여성을 위한 아웃도어 브랜드 ‘와일드 로즈’가 한채영을, 휠라의 아웃도어 브랜드인 ‘휠라스포츠’가 이효리를 모델로 기용한 것에서도 여성 고객을 사로잡으려는 업계의 노력을 엿볼 수 있다.

캠핑 품목의 주목할 만한 성장



젊은 층과 여성 고객의 증가, 패션성의 강화 외에 아웃도어 시장에서 최근 가장 큰 변화로 꼽을 수 있는 것이 캠핑 용품의 신장세다. 등산이나 낚시를 갈 때 야외에서 단순히 숙박만 하는 것을 뜻했던 캠핑이 식사, 휴식, 놀이를 포괄하는 하나의 문화가 된 것이다. 블랙야크의 경우를 놓고 보면 전년 대비 캠핑용품 비중이 2008년 25%, 2009년 30%를 거쳐, 2010년에는 40%가량 늘어났다. 이른바 ‘주거형 오토 캠핑’의 부상으로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전문가용 외에도 가족을 위한 텐트와 관련 용품들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캠핑 용품의 대표 주자인 텐트가 뚜렷한 변화의 증거다. 요새는 4인 정도가 잠을 잘 수 있는 가족용 텐트가 아니라, 6~8인용 대형 텐트가 많이 팔리고 있다. 이런 추세에 따라 아웃도어 업체들은 침실과 거실 및 부엌 용도로 공간을 분리할 수 있는 텐트를 출시했다. 탁자를 내부에 설치할 수 있도록 천장을 높인 텐트나 그늘막이를 확장할 수 있는 텐트 등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제품이 눈길을 끌고 있다. 텐트 외에 화로, 야전침대, 탁자, 취사도구 등 관련 제품도 배 이상 쏟아져 나왔다.

라이프스타일과 패션에 대한 관심이 아웃도어 시장을 키웠다지만, 아무래도 아웃도어 용품 본연의 목적은 편리함에 있다. 등산, 트레킹, 캠핑 등의 활동에서 제 기능을 십분 발휘하고 나서야 외관도 따지게 된다.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기능성을 강화하기 위한 소재 개발과 설계에도 여전히 열심이다. 아웃도어 룩은 야외 활동에서 흐르는 땀을 얼마나 잘 흡수 또는 배출하고 빨리 마르느냐가 중요하다. 고어텍스 소재가 몇 년째 각광을 받고 있으며, 휴대가 간편하도록 만든 가볍고 부피가 작은 제품이 사랑을 받는다. 신발은 충격을 잘 흡수하면서도 착화감이 부드럽고 가볍게 만들어야 한다. 장마철이나 여름철에는 빗물에 잘 마르는 기능성 슬리퍼와 운동화가 많이 팔린다. 나아가 바깥이 내다보이지만 습기는 막아주는 텐트, 부식되지 않는 휴대용 취사도구 등 아웃도어 룩은 패션이기 이전에 과학이다.

등산복도 이젠 ‘원소스 멀티 유즈’

‘노스페이스’의 아웃도어룩. 평상시에 착용하기에도 손색 없는 디자인이다.



2/3
김희연│객원기자 foolfox@naver.com
목록 닫기

등산복도 이젠 ‘원소스 멀티 유즈’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