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사들의 놀이터’ 갤러리 산책

보안여관

80년 된 여관의 은밀한 변신

  • 글·송화선 기자 | spring@donga.com | 사진·박해윤 기자

보안여관

2/2
문화숙박업소, 문화 투숙객

2004년까지 영업을 계속하던 이 여관이 폐업한 뒤 건물을 인수한 이는 최성우(51) 메타로그 아트서비스 대표다. 그는 수십 년 쌓인 이야기를 고스란히 남겨둔 채, 이곳을 전시공간으로 꾸몄다. 새하얀 간판에 파란 고딕체로 쓰인 ‘보안여관’ 옥호(屋號)는 여전하지만, 이제 여관은 뜨내기손님 대신 ‘문화 투숙객’을 받는다.

“서울은 뭐든 부수고 새로 짓는 데 익숙한 도시죠. 하지만 이 공간을 그렇게 버릴 수는 없었어요. 건물을 산 뒤 보수하기 위해 천장을 뜯는데 80년 묵은 먼지가 풀썩 떨어지더군요. 그리고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소화 17년(1942)에 2층 천장을 보수했음을 기록한 상량판이 보였어요.”

알아갈수록 보안여관은 특별한 공간이었다. 서정주와 이중섭이 예술적인 교류를 나눴고, 시인과 작가가 장기투숙하며 신춘문예를 준비했다. 가난한 나그네와 배고픈 문인 예술가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던 곳. 벽지만큼 켜켜이 쌓인 옛이야기가 오늘의 예술과 만난다면, 그보다 아름다운 조화가 없을 것 같았다. 그래서 지금 보안여관은 ‘여관’ 간판과 외양을 그대로 간직한, 독특한 갤러리가 됐다.

‘아트플레이스’나 ‘컬처센터’ 같은 간판은 없다. 유모차 밀고 지나가던 아주머니나, 북악산에서 막 내려온 등산객도 부담 없이 들어온다. “이런 데 여관이 있네?” 하며 유리문 너머를 기웃거리다 한 걸음을 들인 이가 세월과 미술을 더불어 즐길 수 있는 곳. 오래전 문인들이 그러했듯, 화가들이 며칠씩 머물며 예술을 창조하고 자신의 흔적을 남긴 채 떠나가는 곳. 지금 보안여관은 그런 ‘문화숙박업소’로 자리매김했다.



보안여관
9월30일까지 진행 중인 전시 제목은 ‘충동(Drive in Pathos)’. 최인호, 스타스키 브리네스 등 국내외 작가 7명이 보안여관과 조응하는 다양한 드로잉 및 설치작품을 내놓았다. 전시기획자 박현수(42)씨는 “보안여관을 사적인 기억이 담긴 하나의 실체로 보고, 각각의 작가가 서로 충돌하고 때로는 영향을 주고받으며 이 실체를 완성하도록 하고 싶었다”고 했다.

최성우 대표의 사무실 벽에는 프랑스어로 ‘건물은 자란다’는 글귀가 쓰여 있다. 보안여관을 보며 이 말의 의미를 실감했다. 건물은 지어지는 게 아니다. 사람이 그 안에서 숨 쉬고, 자신의 이야기를 담고, 흔적을 남김으로써 태어나고 자라며 변해가는 것이다. 그 실례가 서울 통의동에 있다.

● 위치 | 서울 종로구 통의동 2-10

● 운영시간 | 화~금요일 오전 11시~오후 7시, 토·일·공휴일 오전 11시~오후 8시(매주 월요일 휴관)

● 문의 | 02-720-8409

보안여관
보안여관
보안여관
▲ 1930년대부터 통의동을 지켜온 ‘보안여관’의 내부 모습. 세월의 더께가 내려앉은 객실 안팎에 드로잉과 조각 등 다양한 작품이 전시돼 있다.

신동아 2011년 10월호

2/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보안여관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