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추천도서

인공낙원 外

  • 담당·송화선 기자

인공낙원 外

1/4
저자가 말하는 ‘내 책은…’

인공낙원 _ 정윤수 지음, 궁리, 403쪽, 1만8000원

인공낙원 外
인본주의 지리학자 이-푸 투안은 “장소는 정감 어린 기록의 저장고이며 현재에 영감을 주는 찬란한 업적이다. 또한 장소는 영속적이며, 그리하여 자신의 연약함을 알고 어디에서나 우연과 변화를 느끼는 사람들을 안심시킨다”고 말했다.

뭐라고? 정감 어린 기록의 저장고? 영속적인 장소? 자기 내면의 현대 세계에 대한 불만을 가진 ‘연약’한 존재가 우연과 변화를 느끼면서도 ‘안심’하는 장소? 그런 곳이 어디 있는가?

나의 ‘인공낙원’은 이런 질문으로부터 시작한 책이다. ‘정감 어린 기록의 저장고’인 영속의 장소는 현대에 이르러 급격히 해체됐다.

생각해보자. 오늘날 왜 집집마다 냉장고에 음식이 남아 결국 버리게 되는가.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같이 나눠 먹는 풍습이 사라진 것도 중요한 이유가 된다. 전통 사회에서는 음식이 남을 까닭(돼지나 닭이 있으니까)이 없고 설령 그렇다 해도 마을 사람끼리 툇마루에 둘러앉아 나눠 먹었다. 그런데 오늘날, 아래층 아저씨가 밤 9시쯤 ‘찐고구마를 나눠 먹으려고 왔어요’ 하면서 초인종을 누른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겁부터 날 것이다.

내가 ‘인공낙원’에서 표현한 대로, 오늘날 도시는 거대해지고 인간은 왜소해졌다. 우리는 주눅 든 채 지하철과 버스를 타고 거대한 ‘인공낙원’ 사이로 걸어간다. 알렉시스 토크빌은 “다양성이 인류에게서 사라지고 있다. 똑같은 방식으로 행동하고, 생각하고, 느끼는 것은 이제 전 세계 어디에서나 볼 수 있다”고 썼는데, 이는 그가 1830년대의 서구를 묘사한 풍경이다. 그로부터 180여 년이 지난 오늘날, 광화문광장과 테헤란로와 송도신도시와 인천공항과 화려한 백화점과 형형색색의 테마파크에서, 그러니까 이 최첨단 시대의 ‘인공낙원’에서 우리는 과연 행복한 개인으로 존재하는가.

몇 해 전, 나는 그것이 몹시 궁금해 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그곳에서 일하는 사람과 대화를 나눠보고 싶었다. 때마침 월간 ‘신동아’의 후의로 1년 가까이 대한민국의 거대 인공 공간을 취재할 수 있었다. 1년 동안의 연재를 마친 후, 다시 1년 정도의 시간을 들여 연재 때 미처 쓰지 못한 얘기와 너무 서둘러 얘기한 부분을 보완해 ‘인공낙원’을 출간할 수 있게 됐다.

도시공간에 대한 심미적 비평을 개척한 에드워드 렐프는 현대 도시가 기존의 익숙한 공간 체험을 완전히 해체하면서 이른바 ‘무장소성’으로 급변하는 것을 두고 “불행한 일이지만 불가피한 현대 기술 사회의 부작용이라고 비판하기는 쉽다. 그러나 이러한 비판은 현명하지도 정확하지도 않다”고 쓴 바 있다. 이런 지배적인 현상에 의해 인간과 공간의 진실된 교감이 점점 사라지는 현황을 제대로 판별하고 그 길이 아닌 우회로를 탐문하는 것, 그것이 중요하다고 렐프는 말했다. 나는 그것을 시도하기 위해 공항, 기차역, 광장, 경기장, 모텔, 백화점, 테마파크, 카지노, 모델하우스 등을 찾아다녔고 그 결과가 ‘인공낙원’이다.

정윤수 │문화평론가 │

New Books

그 후로 수프만 생각했다 _ 요시다 아쓰히로 지음, 민경욱 옮김

인공낙원 外
직장을 그만두고 교외 작은 마을로 이사 간 청년이 사랑스러운 이웃들과 함께 삶의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소설. 이사 직후, 마을에서 스치는 사람마다 죄다 같은 종이봉투를 들고 있다는 사실에 호기심을 느낀 주인공은 봉투의 출처를 찾다 샌드위치 가게 ‘트르와’를 알게 된다. 그곳의 맛있는 샌드위치에 역시 매료된 그는 ‘트르와’에 취직하면서 아내를 병으로 잃고 초등학생 아들과 함께 사는 주인 안도씨, ‘일정한 나이에 도달한 여성만이 지니는 매력을 지닌’ 영화친구 아오이씨 등 여러 이웃과 따뜻한 관계를 맺게 된다. 주인공에게 주어진 사명은 샌드위치에 어울릴 만한 수프를 개발하는 것. 시행착오가 반복되는 동안 그는 맛있는 것을 주위 사람들과 나누는 것이 우리 삶을 얼마나 풍요롭게 하는지 깨닫게 된다. 블루엘리펀트, 231쪽, 1만2000원

섬광예지력 _ 대니얼 버러스·존 데이비드 만 지음, 안진환·박슬라 옮김

인공낙원 外
순식간에 발휘되는 미래에 대한 통찰력, 이전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접근법을 취함으로써 숨은 기회를 발견하고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미리 대응하는 능력을 ‘섬광예지력(flash foresight)’이라고 한다. 마이크로소프트, 도시바 등의 경영전략고문으로 일해온 대니얼 버러스와 비즈니스 분야 전문 저술가인 존 데이비드 만은 이 능력을 가지려면 ‘확실성에서 출발하라’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한다. 우리가 ‘불확실한 것’에 집중할수록 성공적인 행동을 취할 수 있는 능력은 축소된다는 설명이다. “우리 모두가 불확실한 세계에 살고 있고 21세기에 접어들면서 그 어느 때보다 더욱 불확실해지고 있다는 통념을 믿고 받아들이면, 우리는 더욱 위험에 빠질 뿐이다. 그것은 근거 없는 신화일 뿐”이라는 주장이 인상적이다. 동아일보사, 431쪽, 1만6500원

세계의 운명을 바꿀 중국의 10년 _ 오일만 지음

인공낙원 外
서울신문 경제부 차장인 저자는 2002년부터 2005년까지 베이징특파원으로 일했다. 2010년에는 중국의 정치·경제·문화를 취재한 기획물 ‘신차이나 리포트’를 보도하기도 했다. 이 경험을 토대로 중국의 오늘을 생생하게 소개하고, 중국의 오늘을 만든 뿌리에 대해서도 탐색한다. 저자에 따르면 지난 30여 년의 개혁·개방정책을 통해 중국에는 ‘새로운 인간형’이 나타났다. ‘독립·자유·창조’를 인생의 코드로 삼은 중국의 신세대다. 통상 청춘세대로 불리는 15~24세의 청년층 인구는 2억5000만명 안팎. 매년 2000만명이 늘고 있으며 이들 중 45.3%가 14년(전문대) 이상의 교육을 받았다. 26.3%가 적어도 외국어 1개 이상을 구사한다. 이들은 중국 현대사에 등장한 어떤 젊은 세대보다 낙관적인 자신감으로 가득 차 있다는 게 저자의 분석이다. 나남, 344쪽, 1만5000원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인공낙원 外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