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아름다운 세계의 마을

스페인 세비야

안달루시아의 태양

  • 사진·글/최상운 여행작가, 트위터 @sangwoonchoi

스페인 세비야

스페인 세비야
스페인의 세비야(Sevilla)는 바르셀로나나 마드리드 같은 도시에 비해 널리 알려지지 않은 곳이지만 결코 그에 못지않은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변두리에 있어 중심과 차별되고, 그래서 오히려 더 낫다고 볼 수 있는 도시.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중의 당당한 아리아 ‘나는 마을의 만능일꾼’이 딱 어울리는 곳, 세비야는 바로 그런 도시다.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의 중심도시로, 중세 약 800년의 이슬람 문화와 이후의 기독교 문화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크다는 세비야 성당 옆 히랄다(Giralda) 탑은 도시의 지배자가 바뀌면서 모양도 변했다. 그러나 무어인들의 궁전이었던 레알 알카사르(Real Alcazar)는 당시 가톨릭 왕의 명령에 따라 무데하르 양식으로 지어졌다. 그 공존의 미학이 아름답다.

스페인 세비야
스페인 세비야
1 시내 곳곳의 아줄레호 모자이크.

2 스페인 광장 전경.

스페인 세비야
3 레알 알카사르 정원.

4 레알 알카사르 내 카를로스 5세의 방.

신동아 2012년 1월 호

사진·글/최상운 여행작가, 트위터 @sangwoonchoi
목록 닫기

스페인 세비야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