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동률 · 권태균의 오지 기행

하늘 아래 첫 동네 충북 옥천 높은벼루마을

  • 글_김동률·사진_권태균

하늘 아래 첫 동네 충북 옥천 높은벼루마을

1/2
  •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면 금강유원지를 지나자마자 건너는 콘크리트 다리에서 보면, 멀리 금강 상류 산비탈 벼랑 위로 마을이 보인다. 높은벼루마을이다. 벼랑, 또는 높은 고개를 의미하는 벼루(峴)라는 이름 그대로 집들이 하늘과 맞닿은 산허리에 촘촘히 박혀 있다. 그 속에서 여섯 가구 노인이 느릿느릿 살고 있다.
하늘 아래 첫 동네 충북 옥천 높은벼루마을
이름 밝히길 꺼리는, 혼자 사는 할머니. 뒤편에 걸려 있는 먼저 간 영감 사진이 늘 눈에 밟힌다고 했다.

하늘 아래 첫 동네 충북 옥천 높은벼루마을
(왼쪽 사진) 높은벼루마을의 원경. 건너편 산허리쯤에서 찍었다.

(오른쪽 사진) 박아소 할머니가 읍내 시장에서 얻어 온 생선 내장 등을 넣고 개죽을 끓이고 있다.
1/2
글_김동률·사진_권태균
목록 닫기

하늘 아래 첫 동네 충북 옥천 높은벼루마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