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밀착취재

콘텐츠 제작 활성화 기반 VS 투자 빙자한 사금융

문화산업 점령한 벤처 캐피털, 축복인가 재앙인가

  • 송화선 기자│spring@donga.com

콘텐츠 제작 활성화 기반 VS 투자 빙자한 사금융

1/5
  • 최근 정부가 문화산업 활성화를 위해 1700억 원 규모의 투자조합을 추가로 조성하겠다고 밝히면서 금융자본의 문화계 진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의 정책자금과 민간 벤처 캐피털의 매칭 펀드 형태로 만들어지는 투자조합은 2006년 처음 생긴 뒤 급속도로 몸집을 불리고 있다. 정부는 각종 기금을 통해 문화산업을 지원하는 대신 제작자가 펀드 투자를 유치해 경쟁력을 높이도록 유도하는 모양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수익만 추구하는 벤처 캐피털 때문에 창작자가 고통 받는다’는 불만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콘텐츠 제작 활성화 기반 VS 투자 빙자한 사금융

세계 시장에 진출한 국산 애니메이션 ‘빠삐에 친구’와 ‘다이노맘’(왼쪽부터).

“저는 대한민국 정부 지원, 대한민국 정부 투자, 프랑스 정부 지원 등을 받아 한불합작 애니메이션 ‘빠삐에 친구’를 만든 양지혜라고 합니다. 국산 애니메이션 사상 최초로 EBS와 프랑스 교육방송 채널에서 동시 방송된 이 작품 때문에 저는 지금 빚더미에 앉아 있습니다. 2008년 ‘빠삐에 친구’를 제작하느라 벤처 캐피털로부터 10억 원을 투자받은 게 화근이 됐습니다. 정부가 출자한 ‘모태펀드’가 포함돼 있는 이 돈에, 지난 4년 사이 이자만 4억 원이 붙었습니다. 이자가 한 달에 900만 원씩 늘어나, 아무리 애를 써도 갚을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투자자는 부동산을 팔아서라도 당장 상환하라며 저희 회사 사무실에 근저당을 설정했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습니까.”

2월 초 열린 대통령과 경제인 간의 간담회 자리. 양지혜 ㈜캐릭터플랜 대표는 대통령을 향해 문화 콘텐츠 제작자로서의 고충을 호소했다. “다들 좋은 얘기만 하는 분위기에서 그런 말을 해도 되나 싶어 목소리가 떨리고 어깨가 움찔거렸다. 그래도 할 말을 하고 나니 홀가분하다”는 그는 우리나라 애니메이션 업계의 스타 제작자다. 1995년 캐릭터플랜을 세운 뒤 ‘망치’ 등 여러 편의 애니메이션을 만들어왔다. 그중에서도 ‘빠삐에 친구’는 2006년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애니메이션 우수파일럿 제작지원 사업 선정을 시작으로 2007년 한국콘텐츠진흥원 스타프로젝트 당선, 2008년 대한민국애니메이션대상 대통령상 수상, 2010년 서울시·EBS 공동주최 애니프론티어 당선 등 큰 상을 휩쓸었다. 2008년 6월부터 EBS와 프랑스 France5 채널을 통해 방송되며 대중적인 인기도 얻었다. 양 대표가 간담회 자리에 참석한 것은 문화 콘텐츠 제작자로서 전문성을 인정받은 덕분이다.

그러나 현실에서 그는 10억 이상의 빚을 지고 있는 악성 채무자다. 양 대표는 “방송용 애니메이션의 경우 좋은 평가를 받는다고 바로 수익이 생기는 게 아니다. 캐릭터 판매 등을 통해 투자금을 회수하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투자자는 당장 돈을 갚으라고 압박한다. 애초에 3년 만기로 채권을 발행했으니 이제 갚으라는 거다. 만기보장수익률 9%도 매 3개월 복리로 꼬박꼬박 부과한다. 이자는 나날이 늘고, 조정의 여지도 없다. 좋은 콘텐츠가 태어나 세상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 나는 빚에 쫓긴다. 정부 자금이 들어간 펀드가 이럴 수 있나. 내가 사채를 빌려 쓴 건가. 별별 생각이 다 든다”며 고개를 떨궜다. 목소리가 떨렸다.

“빌릴 때는 급했구먼”

“대통령께서 제 말씀을 듣더니 웃으시며 ‘빌릴 때는 급했구먼’ 하시더군요. 정확한 말씀이에요. 빌릴 때 급했던 거죠.”

2008년의 일이다. 프랑스 애니메이션 제작사 문스쿱과 ‘빠삐에 친구’ 공동 제작 계약을 맺은 양 대표는 양국 교육방송 채널의 편성까지 확정한 뒤에도 투자자를 구하지 못해 애를 태웠다. 각종 공모전에서 우수 콘텐츠로 선정되고 지원금도 받았지만, 국산 창작 애니메이션에 선뜻 제작비를 대는 투자자는 찾기 어려웠다. 그때 한 벤처 캐피털이 손을 내밀었다. 모태펀드 문화계정이 출자한 보스톤영상콘텐츠전문투자조합(이하 보스톤조합)이다.

모태펀드는 ‘펀드에 대한 펀드(Fund of Funds)’로, 2005년 정부가 벤처 투자 활성화를 위해 조성한 정책자금을 가리키는 말. 고위험 산업에 대한 일반 투자자의 투자를 유인하기 위해, 민간 창업투자사가 만든 투자조합(자식펀드)에 자금을 출자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이 중 문화계정은 문화체육관광부가 문화산업진흥 및 경쟁력 있는 콘텐츠 육성·개발을 목적으로 출자한 것이다. 이 자금을 받은 조합은 콘텐츠 제작사 지원 및 프로젝트에 우선적으로 투자해야 한다. 보스톤조합도 결성금액 187억 원 중 모태펀드 출자액이 51억 원에 달하는 자식펀드다. 양 대표는 “‘빠삐에 친구’를 방송하기로 한 EBS도 이 펀드에 출자한 상태였다. 이곳에서 투자를 받으면 우리 프로젝트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스톤조합이 제시한 투자 조건은 예상과 달랐다. 콘텐츠 제작으로 인한 이익과 손실을 투자자가 제작사와 함께 부담하는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신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을 요구했다. BW는 미리 약정한 가격으로 주식을 살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채권으로, 투자자는 원금과 만기보장수익률에 근거한 이자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다. 주식 가격이 오를 경우 그에 대한 이득도 얻을 수 있다. 물론 경영 실적이나 자금 사정이 좋지 않은 기업의 BW에 투자하면 손해를 볼 수도 있다. 양 대표는 “보스톤조합이 채권의 만기보장수익률을 연 9%로 하고, 상환만기일을 어길 경우 부담해야 하는 연체이자율을 연 25%로 한 것도 지나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1/5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콘텐츠 제작 활성화 기반 VS 투자 빙자한 사금융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