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동률 · 권태균의 오지 기행

기적을 꿈꾸게 하는 전북 진안 마조마을

  • 글_김동률·사진_권태균

기적을 꿈꾸게 하는 전북 진안 마조마을

  • 6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말기 암 환자들이 전북 진안군 정천면 마조마을에 와서 10년 이상 삶을 이어가기도 했다고 한다. 마조마을과 인근 학동마을은 생의 존귀함을 떠올리게 하는 곳이다. (관련 기사 334쪽)
기적을 꿈꾸게 하는 전북 진안 마조마을
1 여름이면 지천에 뱀이다. 잡은 뱀을 보관하는 마을 공동뱀집.

2 학동교회 종탑. 종소리가 석양에 길게 퍼지면 구한말로 되돌아간 느낌이 든다.

기적을 꿈꾸게 하는 전북 진안 마조마을
마당에서 땔감을 손질하는 노부부.

기적을 꿈꾸게 하는 전북 진안 마조마을
1 방각~마조고갯길.

2 폐교를 지키고 있는 책 읽는 소녀상.

3 학동마을의 할머니와 아이들.

신동아 2012년 4월 호

글_김동률·사진_권태균
목록 닫기

기적을 꿈꾸게 하는 전북 진안 마조마을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