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ulture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展

112년 만에 돌아온 우리 악기들

  • 글·송화선 기자 | spring@donga.com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展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展

1900년 파리만국박람회장에 건설된 대한제국관.

잠시 눈을 감고 1900년으로 시곗바늘을 돌려보자. 1897년에 세워진 ‘대한제국’은 백척간두의 위기에 놓여 있었다. 1899년 동해 포경권을 러시아에 빼앗겼고, 1900년엔 일본이 경상도·강원도·함경도·경기도의 어업권을 가져갔다. 인삼위탁판매권, 광산채굴권도 차례차례 다른 나라 손에 넘어갔다. 그때 프랑스에서는 최첨단 문명 축제 ‘파리만국박람회’가 열리고 있었다. 도탄에 빠진 정부는 ‘만국’의 관심이 쏠리는 그곳에서 대한제국의 위용을 과시하기로 결정한다. 군사적으로 무력할지언정, 결코 호락호락한 나라가 아님을 알리려 한 것이다.

파리 시내에 경복궁 근정전을 본뜬 2층 한옥 ‘대한제국관’을 지었다. 전시품은 고종황제가 직접 골랐다. 황실의 생활용구와 도자기, 무기, 그리고 당대 최고의 공예품이던 국악기들이 파리로 옮겨졌다. 참가 대가로 프랑스에 광산채굴권과 철도부설권 일부를 또 양도해야 했지만, 괜찮은 거래인 듯 보였다. 세계 40개국이 참여해 파리 센 강변 110ha에 각국 전시관이 늘어선 이 박람회에서 우리 전시는 꽤 화제를 모았다. 프랑스 잡지 ‘르 프티 주르날’은 한 면을 할애해 ‘대한제국관’을 소개했다. 대한제국은 일본과 다르고 중국과도 다른, 고유의 문화·역사를 지닌 별도의 국가로 여겨졌다.

그러나 그게 전부였다. 박람회가 끝난 뒤 우리 전시품은 다시는 이 땅에 돌아오지 못한다. 막대한 수송비를 마련할 여력이 없었던 탓이다. 이후 프랑스에 기증된 물건은 곳곳으로 흩어진다. 그리고 대한제국은 1904년 일본에 치안권을, 1905년에는 외교권마저 빼앗긴 끝에 1910년 ‘경술국치’로 영영 사라지고 만다.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展

112년 만에 한국 땅에 돌아온 대한제국 악기들을 공개한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전 전경.

돌아오지 못하는 해외 소재 고악기들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展

무당이 점을 보거나 굿을 할 때 손에 들고 흔들던 무속방울. 방울 수 7개의 ‘칠성방울’인 것으로 추정되나 현재는 방울 세 개만 남아 있다.

이렇게 서설이 길었던 건, 당시 파리로 떠난 악기들이 112년 만에 고국에 돌아왔기 때문이다. 서울 국악박물관에서 열리는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전을 통해서다. 원형이 비교적 잘 보존된 양금, 향피리, 방울, 북 등 11점이 전시 중이다. 학 문양이 섬세하게 새겨진 금장 거문고와 화려한 단청색을 뽐내는 용고 등 전시품의 면면이 눈길을 끈다. 학술적인 면에서도 의미가 크다. 주재근 국립국악원 학예연구관은 “100년 이상 된 국악기는 우리나라에 거의 남아 있지 않다”며 “전시품 중 해금, 대금, 피리, 단소는 현존하는 것 중 가장 오래된 악기”라고 밝혔다.

함께 전시되는 현재의 국악기와 비교해보면 이 전시의 가치가 분명히 드러난다. 프랑스에서 돌아온 19세기 말의 해금은 오늘날의 해금보다 훨씬 짧고 목 부분이 크게 휘어져 있다. 대가 곧게 선 지금의 해금이 내는 것과 다른 음색을 냈을 것이 분명하다. 19세기 단소의 맨 아래 뚫려 있는 칠성공(七星孔)도 눈길을 끈다. 지금의 단소는 뒷면에 지공 한 개, 앞면에 지공 네 개만 있을 뿐, 칠성공은 따로 없다. 가야금과 거문고의 부슬(아래 끈)도 현대와 매듭지은 방식이 전혀 다르다. 조선시대 우리 음악의 원형과 국악기의 변천사를 연구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자료인 셈이다.

안타까운 건 모든 전시품에 ‘프랑스음악박물관 소장’이라는 딱지가 붙어 있다는 점. 프랑스가 합법적으로 소유하고 있는 이 악기들은 ‘대여’ 형식을 통해 잠시 대한민국에 돌아왔을 뿐, 내년 2월이면 돌아가야 하는 처지다. 성현경 국립국악원 홍보담당관은 “이번 전시는 그동안 잊혀 있던 해외 소재 고악기를 다시금 조망하는 첫 번째 자리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외에도 수많은 악기가 일제강점기와 6·25전쟁을 거치며 외국에 반출된 뒤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이번 전시를 계기로 이들 악기에 대한 관심이 생기고, 장기적으로 우리 국악기 연구가 한 단계 발전하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볼거리보다 생각할 거리가 더 많은 전시다.

● 일시 | ~10월 7일까지 오전 9시~오후 6시(월요일 휴관)

● 장소 | 서울 국악박물관 특별전시실

● 입장료 | 무료

● 문의 | 02-580-3130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展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展

국악박물관 전시실 내부

신동아 2012년 9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展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