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둘레길 四季 ③

비경을 걷다 신선이 되다

강원 화천 산소(O2) 길

  • 사진·글 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비경을 걷다 신선이 되다

1/2
  • 때 묻지 않은 자연 속에 아름다운 사람이 사는 곳, 산과 물의 나라 화천. 그곳이 품은 산소 100리 길은 신선의 길이다. 물안개를 헤치며 물위를 걷는 신비의 길이다. 휘적휘적 옷자락에 야생화가 흩날린다. 발이 머무는 곳마다 선경이요 비경이요 한 폭의 수묵화가 펼쳐진다. 조금만 걸어도 산소가 사뿐사뿐 샘솟는 길. 40km의 산소길은 3개 코스로 수변 길과 생태체험 길로 나뉜다.
비경을 걷다 신선이 되다
▲‘금 캐러 가는 물 위 야생화 길’에 새벽 물안개가 피어오른다. 이 길의 이름은 소설가 이외수가 지었다고 한다.(3코스)

비경을 걷다 신선이 되다
1 ‘숲으로 가는 다리’를 달리는 사이클족(1코스)

2 인공폭포를 만날 수 있는 딴산(1코스)

3 물위에 설치된 ‘숲으로 가는 다리’. 물안개가 피어오르면 선경이 펼쳐진다.(1코스)

비경을 걷다 신선이 되다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화천군 구만리 강변길. 거리가 구만리는 아니다.(1코스)
1/2
사진·글 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목록 닫기

비경을 걷다 신선이 되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