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

“취해 있어선 아무것도 못해요”

‘직장생활 바이블’ 미생(未生) 명대사 다시 보기

  • 정리·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취해 있어선 아무것도 못해요”

1/4
“취해 있어선 아무것도 못해요”
웹툰 ‘미생(未生)’이 최근 연재를 마쳤다. 프로바둑기사 입문에 실패한 장그래가 대기업 종합상사에 입사해 겪는 일들을 그가 속한 영업3팀 중심으로 그린 미생은 직장생활의 애환에 초점을 맞춘 첫 만화라는 점에서, 바둑과 인생살이의 닮은 점을 정교하게 교차시켰다는 점에서 연재 내내 독자의 주목을 받았다. 미생은 편의점 종이컵 캐릭터 삽화로도 사용되며 여전히 회사원들의 동료가 되고 있으며, 내년에는 TV 드라마로 제작될 예정이다.

미생을 연재한 다음(www.daum.net)의 집계에 따르면 145회에 걸친 이 웹툰의 평균 추천 수는 5441건, 평균 댓글 수는 779건으로 가히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호응을 가장 많이 얻었던 에피소드는 영업3팀이 비리사건으로 중단된 요르단 중고차 수출사업 재진출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성공시킨 에피소드(87·88·89수)로, 마지막 회인 145수를 제외하고 가장 많은 추천(88수·1만1843건)과 댓글(87·2114건)을 기록했다.

추천 및 댓글 추이에서 확인되는 미생만의 특징은, 반응이 특히 좋았던 에피소드에는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명대사가 포함돼 있다는 점이다. 미생이 ‘직장생활의 바이블’로 불리는 이유가 여기 있을 것이다. 회사원이라면 마음에 새겨놓을 만한 명대사를 중심으로 ‘미생 다시 보기’를 꾸며본다.

“취해 있어선 아무것도 못해요”
39수 “기획서는 자신이 먼저 설득되어야”

(추천 5218건, 댓글 771건)

“취해 있어선 아무것도 못해요”
전쟁 같았던 인턴PT 시험을 통과하고 생존하게 된 장그래와 입사 동기들은 첫 업무로, 실행에 옮겨지지 못한 미완의 사업기획서들을 훑어보게 된다. 문장이나 데이터는 완벽해 보이지만, 그래서 하자는 건지 말자는 건지 진의가 도통 헷갈리는 기획서들…. 기획서란 과연 무엇이고 어때야 하는지 고민에 빠진 장그래와 안영이는 선 차장과의 저녁자리에서 기획서의 정수(精髓)에 대해 얘기를 듣는다. 선 차장은 말한다. “누군가는 이 기획서를 믿고 망망대해를 지난다. 기획서 안에는 그 사람만의 에너지가 담겨야 한다”고.

67수 “그래도 내게 전부인 바둑”

(추천 5753건, 댓글 1109건)

회사에 큰 손해를 입힌 박 과장의 개인 비리가 밝혀지고 결재 라인에 있는 임원들이 줄줄이 조사받은 날. 늦은 밤 퇴근길에 김 대리와 장그래는 직장생활의 서늘함에 대한 생각에 잠긴다. “그래도 이 일이 지금의 나”라는 김 대리의 말에 장그래는 조치훈 9단이 한 말을 떠올린다. ‘그래봤자 세상에 아무 영향 없는 바둑. 그래도 나에겐 전부인 바둑….’

윤태호 작가는 미생의 명대사를 하나 꼽아달라는 ‘신동아’의 요청에 이 장면을 꼽았다. 교통사고를 당하고도 휠체어에 탄 채 대국했던 조치훈은 윤 작가가 가장 좋아하는 프로바둑기사. 윤 작가는 “세상 사람들에게 별것 아닌 것이라도 자신에게는 전부라고 생각하며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미생에서 하고 싶었다”며 “조치훈 선생의 이 말은 미생의 테마”라고 말했다.

“취해 있어선 아무것도 못해요”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취해 있어선 아무것도 못해요”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