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돌아가신 어머님의 몸을 닦으며

  • 이규배

돌아가신 어머님의 몸을 닦으며

반듯이 누우신 어머님하, 어머님하.

납작이 엎어진 놋사발 두 개의 젖가슴이시여.

일만 사발의 젖물, 일만 사발의 정화수, 삼만 사발의 눈물하.

돌아가신 어머님의 몸을 닦으며

일러스트·박용인

이규배

● 1964년 전북 여산 출생
● 1988년 시 동인지 ‘80년대’ 2집(풀빛)으로 등단
● 작품집 : 시집 ‘투명한 슬픔’ ‘비가를 위하여’ ‘아픈 곳마다 꽃이 피고’ 등

● 現 한국민족예술총연합 노동예술위원회 간사

신동아 2013년 10월 호

이규배
목록 닫기

돌아가신 어머님의 몸을 닦으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