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方向

  • 오하룡

方向

方向

일러스트·박용인

그냥 무료히 꺾인 날들

무슨 일이 스쳐갔더라



새벽은 그냥 열리고

문을 나서면 허허들판



어디더라 거기가 어디더라

방향을 잡으나 그 방향은 아니고



젊음은 파릇하게 스치나

노년은 어둡고 스산하여



헤매다보면 幻影뿐

다시 낯선 허허벌판



어디더라 거기가 어디더라

혼미해지는 막막한 방향

오하룡

● 1940년 일본 오사카 출생
● 1964년 ‘잉여촌’ 창간 동인
● 1975년 시집 ‘모향(母鄕)’으로 등단

● 작품집 : 시집 ‘잡초의 생각으로도’ ‘별향’ ‘내 얼굴’ ‘실향을 위하여’ 등

● 現 경남작가회의·마산문인협회 고문, 경남시인협회 부회장

신동아 2013년 12월 호

오하룡
목록 닫기

方向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