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편지

  • 신동원

편지

편지

일러스트·박용인

어젯밤 부는 비바람에

목련꽃 다 지겠네

못다 핀 벚꽃들 다 지겠네



끝내 닿지 못한 소망처럼

꿈처럼 목련은 지고



그대가 보낸 시를 읽고

한 잎 두 잎 지기 시작하는 목련꽃을

바라보는 아침



그 떨어져 날리는 꽃잎이

바로 그대의 마음이었나



그 바람에 날리는 꽃잎 하나,

가슴속에 담아두고 돌아온 날

나는 그만 시름시름 앓고 말았네

신동원

● 1959년 경북 문경 출생 ● 1986년 무크지 ‘민의’로 등단 ● 80년대 동인 ● 작품집: 시집 ‘오늘은 슬픈 시를 쓰고 싶다’ 외 다수

신동아 2014년 3월 호

신동원
목록 닫기

편지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