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상 전시

나마스테 히말라야

나마스테 히말라야

히말라야 14좌 사진전 ‘이창수·영원한 찰나’가 6월 28일~ 8월 11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린다. 이창수와 AP 사진기자들이 찍은 사진을 함께 전시한다.

네팔의 인사말 ‘나마스테’는 ‘신의 은총이 당신에게’라는 뜻이다. 네팔 사람에게 히말라야는 신과 인간이 하나 되는 공간이다.

이창수의 사진에는 장대하지만 처연한 히말라야의 속살이 담겨 있다. “각자의 가슴으로 히말라야를 느끼고 가면 좋겠다”고 작가는 말한다.

나마스테 히말라야
나마스테 히말라야
나마스테 히말라야
1 베이스캠프에서 바라본 초오유(8201m).

2 셰르파족(族) 할아버지가 늦은 저녁까지 나무를 하고 돌아와 쉰다.

3 히말라야는 눈(雪)을 뜻하는 ‘히마(hima)’와 사는 곳을 뜻하는 ‘알라야(alaya)’가 합친 말.

나마스테 히말라야
나마스테 히말라야

신동아 2014년 7월 호

목록 닫기

나마스테 히말라야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