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나에겐 나만 남았네 _ 사랑의 북쪽

  • 김승희

나에겐 나만 남았네 _ 사랑의 북쪽

나에겐 나만 남았네 _ 사랑의 북쪽

일러스트·박용인

어느덧

나에겐 나만 남았네

나에겐 나만 남고 아무도 없네

나에겐 나만 남고

당신에겐 당신만 남은

그런 날

당신은 당신이 되고

나는 내가 되고

서로 서로 무죄일 것 같지만

그렇게 남으면 나는 나도 아니고

당신은 당신도 아니고

당신도 나도 아무도 아니고



단어들이 먼저 부서지네

문장이 사라지고

폐가 찢어지고

사전이 날아가고

책이 산화하고



진흙 속에 고동치는 가슴소리뿐

진흙 속에 눈을 감고 중얼거리네

나에겐 나만 남았네

진흙만 남았네



*‘김승희 문학선-흰 나무 아래의 즉흥’(나남문학선 52)

김승희

● 1952년 출생
● 1973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 199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
● 제5회 소월문학상, 제2회 고정희상 수상

● 現 서강대 국문학과 교수

신동아 2014년 9월 호

김승희
목록 닫기

나에겐 나만 남았네 _ 사랑의 북쪽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