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노래가 있는 풍경

아~ 한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하덕규 ‘한계령’

  • 글 김동률·사진 권태균

아~ 한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 노래 ‘한계령’을 들으면 시간이 거꾸로 흐른다.
  • 스물한두 살,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어 눈시울이 젖는다.
  • 그때로 돌아가면 행복할 수 있을까.
  • 어둠에 물든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며 어깨를 떠민다.
아~ 한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아~ 한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아~ 한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1 절제와 관조의 풍모를 지닌 한계령휴게소. 김수근의 작품으로 수많은 건축상을 수상했다.

2 양희은의 앨범 재킷

3 한계령휴게소 입구의 오색령 표석. 오색령은 한계령의 옛 이름이다.

4 한계령 개설 공사로 숨져간 병사들을 기리는 위령비 뒷면. 이 지역 군단장으로 비석을 세운 육군 중장 김재규의 이름은 누군가가 정으로 쪼아 지금은 흔적조차 없다.

5 이미 만인의 클래식이 된 노래 ‘한계령’의 작사자인 정덕수 시인. 뒤편 멀리 한계령 고갯길과 점등산이 보인다.

신동아 2015년 1월 호

글 김동률·사진 권태균
목록 닫기

아~ 한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