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갤러리 산책

조르조 모란디 展

이탈리아 근대미술 거장

  • 글·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사진·Museo Morandi 제공

조르조 모란디 展

조르조 모란디 展
조르조 모란디 展
‘이탈리아 화가’ 하면 떠오르는 것은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미켈란젤로다. 그런데 이 르네상스 천재들 이후 이탈리아 화가는 없는 걸까?

이탈리아 근대미술의 거장, 조르조 모란디(Giorgio Morandi·1890~1964)는 사후 전 세계 유수 미술관들이 대규모 회고전을 열었을 정도로 국제적인 작가지만, 한국에선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그의 화풍은 어딘가 모르게 낯익다. 빈 병이나 꽃 등을 그린 정물화, 하늘과 나무, 산길 등이 담긴 풍경화…. 단순한 형태와 모노톤의 색조는 차분하고 사색적이다. 전쟁과 재건의 시대를 살았다는 공통점 때문인지 박수근, 김환기 등 한국 근대 작가들과 어느 정도 정서적 교감이 있는 것 같다.

모란디는 결혼하지 않고 세 명의 누이와 함께 볼로냐의 한 아파트에 살면서 침실 겸 작업실이던 작은 방에서 그림을 그리다 생을 마감한 은둔의 화가다. 이번 전시는 볼로냐 소재 모란디 미술관의 소장품 중 주로 전성기(1940~60년대)에 제작된 회화, 판화(에칭), 드로잉 등 40여 점을 소개한다.

모란디는 “가시적 세계에서 내가 유일하게 흥미를 느끼는 것은 공간, 빛, 색, 형태”라고 말했다. 그는 일상적 소재를 반복적으로 그리며 빛에 따른 미묘한 색의 변화 등을 포착해냈다고 평가받는다. “소박한 풍경이 가장 아름답다”고도 한 그는 볼로냐, 전쟁을 피해 머물던 그리차나 등의 풍경을 군더더기 없이 그려냈다.

작가가 소박함을 좋아하기 때문인지, 작품 크기도 모두 작은 편이다. 이번 전시 작품 중 가장 큰 그림이 1939년에 그린 정물화로 가로세로 모두 50cm가 채 되지 않는다. 덕분에 모란디 전은 크기와 화려함에 압도당하기보다는 조용히 생각에 잠길 수 있는 분위기에 가깝다.

이번 전시가 한국-이탈리아 수교 130주년과 서울시-볼로냐시의 MOU(양해각서) 체결을 기념해 열린 만큼, 한국 근대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정물화도 함께 걸었다. 박수근의 ‘모란’(1960년대), 김환기의 ‘항아리와 매화’(1958) 등을 모란디 작품과 비교하며 감상할 수 있다.

● 일 시2015년 2월 25일까지

● 장 소서울시 중구 정동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 관람료성인 9000원, 중고생 7000원, 초등생 5000원, 유아 4000원 (덕수궁 입장료 포함)

● 문 의02-2022-0600, www.mmca.go.kr

조르조 모란디 展
1 비아 폰다차의 정원, 1958, 캔버스에 유채, Museo Morandi, Bologna

2 꽃, 1950, 캔버스에 유채, Museo Morandi, Bologna

3 꽃, 1963, 종이에 연필, Museo Morandi, Bologna

조르조 모란디 展
4 꽃, 1958, 종이에 수채, Museo Morandi, Bologna

5 큰 원 속에 병과 세 개의 사물이 있는 정물, 1946, 동판에 에칭, Museo Morandi, Bologna

6 조개껍질이 있는 정물, 1930, 동판에 에칭, Museo Morandi, Bologna

7 모란디 스튜디오, photo by Paolo Ferrari, Bologna

신동아 2015년 1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조르조 모란디 展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