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품 클래식 유럽여행

이 겨울, 북유럽 거장의 발자취를 밟는다

도스토옙스키, 푸슈킨, 시벨리우스…

  • 이종원 동아일보사 문화기획팀 차장 salut@donga.com

이 겨울, 북유럽 거장의 발자취를 밟는다

이 겨울, 북유럽 거장의 발자취를 밟는다

모스크바 사람들은 매해 1월 1일 자정 무렵 붉은광장에 모여 새해가 왔음을 자축한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는 보석 같은 도시다. 세계 3대 미술관 중 하나인 에르미타주 박물관뿐 아니라 대문호 도스토옙스키와 푸슈킨 박물관, 베르사유 궁전 못지않게 화려한 여름궁전 등을 품었다. 러시아 제1의 도시 모스크바의 역사와 문화도 이에 뒤지지 않는다. 성 바실리 성당, 크렘린 궁, 붉은광장 등 반드시 가봐야 할 곳이 한둘이 아니다.

핀란드 헬싱키는 모스크바나 상트페테르부르크만큼 화려하진 않지만, 친근하고도 우아한 멋이 가득한 도시다. 순백의 헬싱키 대성당과 깊고 푸른 겨울바다, 그리고 교향시 ‘핀란디아’를 작곡한 얀 시벨리우스를 기념한 시벨리우스 공원은 잊지 못할 은빛 추억을 안긴다.

유윤종 동아일보 클래식 전문기자와 함께 떠나는 ‘명품 클래식 유럽여행’은 제3탄으로 이 세 도시를 선정했다. 총 9일 동안 상트페테르부르크, 헬싱키, 모스크바 순으로 돌아보며 주요 명소를 방문한다. 저녁에는 예술 공연을 한 편씩 감상한다. 공연예술의 세계적 성지 마린스키 극장의 대작 발레 ‘안나 카레니나’(상트페테르부르크), 명장 오스모 반스카가 지휘하는 헬싱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프로코피예프 교향악 대작(헬싱키), 볼쇼이 극장에서 공연하는 존 크랑코 안무의 상큼한 발레 ‘말괄량이 길들이기’(모스크바)가 그것.

이번 여정에는 러시아 전문가 김춘경 동덕여대 공연예술대학장도 동행해 클래식 투어의 깊이와 품격을 더한다. 일정은 2월 20~28일이며 1월 20일까지 20명 내외를 선착순 모집한다. 상세 정보는 홈페이지(www.tourdonga.com) 참고. 문의전화 02-361-1414.

이 겨울, 북유럽 거장의 발자취를 밟는다
1 핀란드 헬싱키의 헬싱키 대성당은 순백의 외관이 매력적이다.

이 겨울, 북유럽 거장의 발자취를 밟는다
2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레닌 피의 성당.

3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잔 성당.

4 러시아 모스크바 구세주 성당.

이 겨울, 북유럽 거장의 발자취를 밟는다
5 러시아 모스크바 국립대학교.

6 핀란드 헬싱키 세나테 광장.

신동아 2015년 1월 호

이종원 동아일보사 문화기획팀 차장 salut@donga.com
목록 닫기

이 겨울, 북유럽 거장의 발자취를 밟는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