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노래가 있는 풍경

금순아 보고싶구나 고향꿈도 그리워진다

박시춘 ‘굳세어라 금순아’

  • 글 김동률·사진 권태균

금순아 보고싶구나 고향꿈도 그리워진다

  • ‘굳세어라 금순아’엔 한국 현대사의 슬픔이 녹아 있다.
  • 엉덩이 붙일 곳 하나 없던 피란민들의 거처, 깡통시장·양키시장으로 불린 국제시장과 영도다리를 거닐다보니 아버지 세대의 슬픔이 자연스레 느껴졌다.
  • 모진 세파 모진 설움 받고 산 이 땅의 아버지들, 그래서 일찍이 어느 시인은 “아버지의 술잔에는 눈물이 절반”이라고 하지 않았던가.
금순아 보고싶구나 고향꿈도 그리워진다
금순아 보고싶구나 고향꿈도 그리워진다
금순아 보고싶구나 고향꿈도 그리워진다
금순아 보고싶구나 고향꿈도 그리워진다
1 자갈치시장.

2 국제시장의 명물 단팥죽거리. 일본인 관광객이 포즈를 취한다.

3 영도다리 아래 남아 있는 점집. 6·25전쟁 때 수십여 곳이 번창했으나 지금은 달랑 한 집만 남았다. 실향민들이 이산가족의 안부를 점쳐달라고 하던 곳이다.

4 영도다리 입구에 있는 가수 현인의 동상. 동상을 찾은 관광객들의 머리 위로 ‘굳세어라 금순아’ ‘신라의 달밤’ 등 그가 부른 노래들이 흘러나온다.

5 국제시장의 이색 가게.

신동아 2015년 2월 호

글 김동률·사진 권태균
목록 닫기

금순아 보고싶구나 고향꿈도 그리워진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