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노래는 아무것도

  • 박소란

노래는 아무것도

노래는 아무것도

일러스트 박용인

폐품 리어카 위 바랜 통기타 한 채 실려간다



한 시절 누군가의 노래

심장 가장 가까운 곳을 맴돌던 말



아랑곳없이 바퀴는 구른다

길이 덜컹일 때마다 악보에 없는 엇박의 탄식이 새어나온다



노래는 구원이 아니어라

영원이 아니어라

노래는 노래가 아니고 아무것도 아니어라



다만 흉터였으니

어설픈 흉터를 후벼대는 무딘 칼이었으니



칼이 실려간다 버려진 것들의 리어카 위에

나를 실어보낸 당신이 오래오래 아프면 좋겠다



* 박소란 시집 ‘심장에 가까운 말’(창비) 중에서

박소란

● 1981년 서울 출생
● 동국대 문예창작학과 졸업
● 2009년 ‘문학수첩’으로 등단

● 시집 ‘심장에 가까운 말’(창비, 2015년)

입력 2015-05-21 17:02:00

박소란
목록 닫기

노래는 아무것도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