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수평선

  • 김준

수평선

수평선

그림 이혜민

함께 가는 수평선에서

바다와 하늘도 만나는데

왜 긴 눈언저리 너머

당신과 나는 둘이 될까요

처음부터 알았던가요

그대와 내게 남겨진 생은

점점 멀리 두는 데 익숙해진

그 바다를 안은 하늘처럼

다시 만나게 될 인연이

수평선으로 남겨지겠죠

잠깐만 쉬고 갈게요

바다에 밀려오는 그리움들을

넓기만 한 내 기다림으로

다독거려 파도가 잠들 때까지

잠시만 당신 추억에 머물게요

* 시화선집 ‘내 하루는 늘 너를 우연히 만납니다’(글길나루) 중에서

김준

● 1972년 출생
● 월간 ‘문학21’로 등단
● 한국문예협회 ‘올해의 신인상’, ‘문학21 문학상’ 등 수상

● 시집 ‘Yesterday’ ‘별이 된 당신에게 하늘 닮은 사랑이고 싶습니다’ 등

신동아 2015년 7월 호

김준
목록 닫기

수평선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