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프리츠커 프로젝트

족보 없는 건축이 집결된 ‘돈의문 박물관 마을’

기억의 적층 위에 켜켜이 쌓은 서민적 건축

  • | 글·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족보 없는 건축이 집결된 ‘돈의문 박물관 마을’

1/4
  • 장소 서울 종로구 신문로 2가
    완공 2017년 8월
    설계 민현식·건축사무소 기오헌·노바 건축사무소
    문의 033-730-9000
‘돈의문 박물관 마을’의 종전 풍경. [건축사무소 기오헌 제공]

‘돈의문 박물관 마을’의 종전 풍경. [건축사무소 기오헌 제공]

새 단장한 이후의 풍경. 마을 자체가 20세기 서울 주택가 골목풍경을 담은 살아있는 박물관으로 변모했다. 신축하거나 개조한 부분은 차별화를 위해 회색 페인트로 구별했다. [건축사무소 기오헌 제공]

새 단장한 이후의 풍경. 마을 자체가 20세기 서울 주택가 골목풍경을 담은 살아있는 박물관으로 변모했다. 신축하거나 개조한 부분은 차별화를 위해 회색 페인트로 구별했다. [건축사무소 기오헌 제공]

찬 바람이 몰아치는 겨울 골목길. 담장과 담장 사이 좁은 통로로 검둥이가 쏜살같이 튀어나올 것 같다. 야트막한 담장 위에선 야옹이가 꾸벅꾸벅 졸고 있을 법하다. 박수근 그림 속 겨울나무를 떠오르게 하는 정원수 아래 앉아 따뜻한 커피 한 잔을 마시며 추위를 녹였다. 겨울바람이 지나간 흔적이 노란 담벼락에 그림자 되어 어른거린다. 하지만 도통 인적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


족보 없는 건축이 집결된 ‘돈의문 박물관 마을’
이 마을 사람들은 다 어딜 간 걸까. 돌림병이라도 돈 걸까. 건물은 놔두고 생명만 앗아간다는 중성자탄이라도 터진 걸까. 그것도 아니면 외계인이 다 납치해 간 걸까.

농담이다. 이곳은 서울시에 공원 부지로 기부채납된 저층 건물 68동 중 15동은 철거하고 5동은 신축, 나머지는 원형을 보전하는 대수선을 통해 43개 동의 마을로 새롭게 태어난 ‘돈의문 박물관 마을’이다. 


1/4
| 글·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목록 닫기

족보 없는 건축이 집결된 ‘돈의문 박물관 마을’

댓글 창 닫기

2018/0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