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제는 ‘도시재생’ 시대!

군산에 다녀왔습니다

  • | 사진·글 홍중식 기자 free7402@donga.com

군산에 다녀왔습니다

1/5
[홍중식 기자]

[홍중식 기자]

군산 장미동 근대건축관. 1922년 신축된 조선은행 군산지점으로 일제강점기 침탈적 자본주의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은행이었다.


시간을 거슬러 구한말에 온 듯하다.옛 군산항 인근에 보존된일제강점기 건물들에선 고즈넉한 운치가 흐른다. ‘장미동’이라니, 이름 참 예쁘다 했는데미곡 수탈용 ‘쌀[米]을 창고에오래 보관한다[藏]’는 데서 붙여진 슬픈 이름이란다. 근대건축물을 꾸준하게 복원해온 군산이이번에는 버려진 옛 항구의 창고와미곡 수탈에 쓰였던 폐철도되살리기에 나선다.군산의 시간은 과거로 흐른다.그럼으로써 미래로 나아간다.


[홍중식 기자]

[홍중식 기자]

1 옛 군산항 부둣가의 버려진 창고. 앞으로 이 일대는 청년창업 공간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반지회덮밥(밴댕이회덮밥) 등 군산의 먹을거리를 내놓는 식당이 모여 있는 부둣가 골목길 해망로. 
   앞으로 먹을거리 특화 거리로 조성된다.
3 옛 군산항에는 현재도 몇몇 선박정비업체가 영업을 하고 있다.


1/5
| 사진·글 홍중식 기자 free7402@donga.com
목록 닫기

군산에 다녀왔습니다

댓글 창 닫기

2018/03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