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느림보의 등짝

  • 심보선

느림보의 등짝

A와 B는 함께 산책하는 것을 즐긴다

그런데 문제가 하나 있다

A는 타인의 뒷모습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는데
B는 타인의 뒷모습을 보면 기분이 울적해진다

A는 타인의 뒷모습을 보면
계속 보려고 걸음을 늦춘다

B는 타인의 뒷모습을 보면
얼른 지나치려고 걸음을 재촉한다

인적 없는 숲 속이나 강변이 아니라면
노인, 뚱보, 사색가, 몽상가
혹은 다리가 짧은 이
그런 느림보들이 어김없이 둘 앞에 나타난다

둘은 함께 산책을 끝내는 데 늘 실패한다

둘은 점점 멀어져 각자의 집으로 돌아간다

A가 B에게 말한다

하여간 느림보들의 등짝이 문제라니까!

B가 A에게 묻는다

정말 그럴까?

정말 그게 우리가
다른 시간에 다른 열쇠로 다른 현관문을 여는 이유일까?


심보선
● 1970년 서울 출생
● 199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
● 시집 ‘눈앞에 없는 사람’ ‘슬픔이 없는 십오 초’ 등 출간
● 시집 ‘오늘은 잘 모르겠어’로 제 1회 김종삼 시문학상 수상


신동아 2018년 3월 호

심보선
목록 닫기

느림보의 등짝

댓글 창 닫기

2018/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