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현장

‘2018 편강- 盃 월드바둑 챔피언십’ 4개월 대장정 돌입

‘최고 상금·권위’ 인터넷 세계 기전 팡파르

  • | 배수강 기자 bsk@donga.com

‘2018 편강- 盃 월드바둑 챔피언십’ 4개월 대장정 돌입

1/3
  • ● 최대 한의원-87년 전통 매체 손잡은 대회
    ● 상금 1억200만 원 + α…최고 상금 자랑
    ● 매회 전 세계 온라인 고수 1000여 명 격돌
‘2018 편강- 盃 월드바둑 챔피언십’ 4개월 대장정 돌입
바둑 신예들의 등용문인 ‘편강-신동아배 월드바둑 챔피언십’이 3월 1일 참가자 모집을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단일 한의원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편강한의원과 국내 잡지 중 가장 오랜 87년 역사를 자랑하는 ‘신동아’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 뒤 ‘컷오프 예선’과 한국·중국·일본 통합예선을 통해 12명의 본선 진출자를 가린다(제한시간 각자 20분, 30초 초읽기 3회). 이들과 함께 전년도 우승자 등 본선 시드를 배정받은 각국 최강자 17명(한국 9명, 중국 6명, 일본 2명), 3명의 와일드카드 출전자가 본선 32강전에서 격돌한다. 한·중·일 통합예선은 5월 1~31일, 본선과 결승전은 6월 1~30일에 치러진다. 대회는 세계사이버기원(주)이 운영하는 ‘사이버오로(www.cyberoro.com)’에서 진행되며, 회원은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지난해 편강-신동아배 바둑대회는 새해 벽두 막을 올려 4개월간 대장정을 펼쳤다. 1000여 명의 프로·아마추어 기사들은 ‘사이버오로’ 대국실에서 치열한 반상(盤上)의 무예극을 연출했다. 속기 전에 약한 기사들은 대국 중반 수 읽기에 쫓겨 무너진 반면 ‘온라인 고수’들은 안정적인 포석으로 진지를 구축한 뒤 중원(中原) 전투에서 승리하며 연승을 이어갔다. 초읽기에 몰려 던진 승부수가 패착이었을 때는 대국실 곳곳에서 장탄식이 터져 나왔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2018 편강- 盃 월드바둑 챔피언십’ 4개월 대장정 돌입

댓글 창 닫기

2018/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