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갤러리 산책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아드만 애니메이션 展

  • | 글·강지남 기자 사진·아드만 애니메이션 제공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영국 남서부의 작은 마을에 사는 두 소년 피터와 데이비드는 우연한 기회에 영화제작용 필름 한 통을 손에 넣는다. 소년들은 이 필름으로 빨간 망토를 걸친 슈퍼 히어로 ‘아드만(Aadman)’을 주인공으로 한 짧은 애니메이션을 만든다. 그런데 이것이 영국 공영방송 BBC에 15파운드에 팔린다! 

영국 클레이 애니메이션의 대가 ‘아드만 스튜디오’는 이렇게 탄생했다. 아드만 스튜디오는 1990년대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끈 ‘월레스와 그로밋’, 치킨파이가 되기 싫은 닭들의 농장 탈출기 ‘치킨 런’ 등을 만든 클레이 애니메이션 제작사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 중인 ‘아드만 애니메이션 : 월레스&그로밋과 친구들’은 클레이 애니메이션 제작의 전 과정을 보여주는 전시회다. 

전시는 드로잉, 스케치, 클레이 인형, 촬영 세트 등 총 372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클레이 인형을 만들기 위한 선(先)작업인 드로잉과 스케치뿐만 아니라, 실제 영국 건축 및 일상 생활용품을 그대로 재현한 디테일한 세트 및 소품, 작품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세밀하게 조명을 사용하는 기법 등을 경험해볼 수 있다. 프랑스 파리, 독일 프랑크푸르트, 호주 멜버른을 거쳐 4번째로 서울을 찾은 전시다. 각종 체험존과 포토존도 마련돼 있다.


일시 2018년 7월 12일까지
장소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디자인 전시관(서울 동대문구 을지로7가 을지로 281)
관람료 성인 1만5000원, 청소년 1만2000원, 어린이 9000원 등
문의 www.ddp.or.kr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월레스와 그로밋: 거대 토끼의 저주’(2005)에 등장한 회전목마 축소 모형.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아드만 스튜디오의 1989년작 ‘동물원 인터뷰’의 캐릭터.(왼쪽) 
‘월레스와 그로밋: 화려한 외출’(1989)에 등장한 로켓의 축소 모형.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월레스와 그로밋: 거대 토끼의 저주’(2005)의 세트.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월레스와 그로밋: 전자바지 소동’(1993)의 드로잉 작품들.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월레스와 그로밋: 거대 토끼의 저주’(2005)의 드로잉을 좀 더 구체화한 스케치 작품들.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숀더쉽 더 무비’(2015)의 세트. 특수 조명장치가 결합돼 있다.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숀더쉽 더 무비’(2015)의 영상 한 장면. 세밀한 조명의 사용이 돋보인다.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숀더쉽’(2006)의 드로잉 작품.(왼쪽)
‘숀더쉽 더 무비’(2015)의 캐릭터와 세트의 축소 모형.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아드만 스튜디오 멤버들의 1970년대 사진들.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아드만 스튜디오 설립자들이 소년 시절 만든 애니메이션 주인공, ‘아드만(Aardman)’.


신동아 2018년 5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월레스와 그로밋’이 서울에 왔다!

댓글 창 닫기

2019/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