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딥포커스

쓰레기를 버렸다! 지구를 버렸다!

  • | 사진·글 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쓰레기를 버렸다! 지구를 버렸다!

서울 강북에 있는 모 재활용선별장에 들어오는 생활 쓰레기는 하루 50t을 넘는다. 산더미처럼 쌓인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해 한 작업자가 작업 차량으로 걸어가고 있다.

서울 강북에 있는 모 재활용선별장에 들어오는 생활 쓰레기는 하루 50t을 넘는다. 산더미처럼 쌓인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해 한 작업자가 작업 차량으로 걸어가고 있다.

저 많은 쓰레기는 누가 버렸을까? 물질문명의 발달은 우리를 살찌웠지만 버려지는 것도 늘렸다. 소비와 풍요의 뒤편으로 도시에는 쓰레기가 차고 넘쳐난다. 쓰레기 처리 의무가 우리에게 남겨졌다. 해법은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 한 사람 한 사람이 지구를 살린다.  


찜통더위는 재활용선별장 작업자들에게 큰 고역이다. 제대로 세척이 안 된 채 배출된 용기에 남은 음식물이 썩는 냄새 때문이다. 악취를 참으며 재활용 가능한 자원을 찾고 있는 작업자들.

찜통더위는 재활용선별장 작업자들에게 큰 고역이다. 제대로 세척이 안 된 채 배출된 용기에 남은 음식물이 썩는 냄새 때문이다. 악취를 참으며 재활용 가능한 자원을 찾고 있는 작업자들.

선별을 마친 쓰레기는 압축돼 시멘트 회사의 고형 연료로 쓰인다. 압축된 쓰레기 중에도 재활용 자원은 많지만 완벽히 선별키가 어렵다. 가정에서 분리 배출을 제대로 하는 것이 자원 낭비를 막고 깨끗한 자연을 지키는 출발점이다.

선별을 마친 쓰레기는 압축돼 시멘트 회사의 고형 연료로 쓰인다. 압축된 쓰레기 중에도 재활용 자원은 많지만 완벽히 선별키가 어렵다. 가정에서 분리 배출을 제대로 하는 것이 자원 낭비를 막고 깨끗한 자연을 지키는 출발점이다.

서울 용산구 보광동 주택가 골목에 쌓인 쓰레기더미. 악취가 주민의 코를 찌른다.

서울 용산구 보광동 주택가 골목에 쌓인 쓰레기더미. 악취가 주민의 코를 찌른다.

폐지를 수거하는 작업 뒤로 우뚝 솟은 고층건물. 물질문명의 묘한 대비 같다.

폐지를 수거하는 작업 뒤로 우뚝 솟은 고층건물. 물질문명의 묘한 대비 같다.

인천 을왕리해수욕장의 한켠. 단속 안내문이 붙어 있어도 쓰레기 무단 투기는 계속된다.

인천 을왕리해수욕장의 한켠. 단속 안내문이 붙어 있어도 쓰레기 무단 투기는 계속된다.

의류 재활용을 위해 수거된 옷가지를 분류하는 모습.

의류 재활용을 위해 수거된 옷가지를 분류하는 모습.

아파트 재활용품 분리 수거.

아파트 재활용품 분리 수거.

신동아 2018년 9월 호

| 사진·글 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목록 닫기

쓰레기를 버렸다! 지구를 버렸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