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심문

  • 이현승

심문

심문

그림 박용인

늙는다는 것,

때리는 것도 힘에 부치지만

사실 맷집도 달린다.



권고사직을 제안받고 그는

소진된 복서처럼 무엇이든 그러안고 싶었다.



피와 땀으로 이룬 모든 것을

세월은 거의 힘을 들이지 않고 빼앗아버린다.



내버리다시피 판 주식을 사서 대박 난 사람처럼

불행은 감당할 수 없는 바로 그 자리를 비집고

재앙은 불평등에 그 본성이 있다.



누군가 지금 그에게 가벼운 안부라도 묻는다면

바늘로 된 비를 맞듯 그는

땅에 붙들리게 될 것이다.



화산재를 잔뜩 뒤집어쓴 얼굴로.





* 시집 ‘생활이라는 생각’(창비시선, 2015) 중에서

이현승

● 1973년 전남 광양 출생
● 1996년 전남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 당선, 2002년 ‘문예중앙’ 신인상
● 시집 ‘아이스크림과 늑대’ ‘친애하는 사물들’ ‘생활이라는 생각’ 등

신동아 2015년 12월 호

이현승
목록 닫기

심문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