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갤러리 산책

‘흙은 생명이 나오고 돌아가는 곳’

사실주의 화풍의 한국美, 이상원 ‘歸土’ 展

  • 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사진 이상원미술관 제공

‘흙은 생명이 나오고 돌아가는 곳’

색소폰 Saxophne 한지 위에 흙, 유화물감, 먹 ink, oil color, and soil on paper 164x126cm 2017

색소폰 Saxophne 한지 위에 흙, 유화물감, 먹 ink, oil color, and soil on paper 164x126cm 2017

군용배낭 Military backpack 한지 위에 흙, 유화물감, 먹 ink, oil color, and soil on paper 164x126cm 2018

군용배낭 Military backpack 한지 위에 흙, 유화물감, 먹 ink, oil color, and soil on paper 164x126cm 2018

살아 있는 박수근 화백을 보는 듯하다. 사실주의 화풍으로 한국인의 따뜻한 심성을 그려온 이상원(84) 화백은 삶의 여정이나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에서 박수근과 너무 닮았다. 강원도 시골 출신으로 정규 미술교육을 받지 못한 점, 그럼에도 타고난 재능이 빼어나 미군 부대 초상화가로 돈을 벌다 순수화가로 전향한 점, 가난하고 낮은 곳에 있는 사람을 그려온 점도 똑같다. 이상원은 1978년 제1회 동아미술상과 국전 등을 수상하고, 국립러시아박물관 초대전 개최 등 해외에서도 이름을 크게 얻었다. 

두 사람의 화풍은 많이 다르다. 박수근이 화강암 표면 같은 거친 질감에 한국인의 서정을 담았다면, 이상원은 수묵과 유화를 결합해 향토적이면서도 극사실주의 화풍으로 서민의 삶과 버려진 사물을 화폭에 그려왔다. 5년 전 설립된 강원 춘천의 이상원미술관 개관전 제목이 ‘버려진 것들에 대한 경의’였는데, 그의 화풍을 가장 적확하게 요약한 구절이다.


바퀴 Wheel 한지 위에 흙, 유화물감, 먹 ink, oil color, and soil on paper 164x126cm 2017_001

바퀴 Wheel 한지 위에 흙, 유화물감, 먹 ink, oil color, and soil on paper 164x126cm 2017_001

철모 Helmet 한지 위에 흙, 유화물감, 먹 ink, oil color and soil on paper 126x82cm 2018_002

철모 Helmet 한지 위에 흙, 유화물감, 먹 ink, oil color and soil on paper 126x82cm 2018_002

배추 Chinese cabbage 한지 위에 흙, 유화물감, 먹 ink, oil color, and soil on paper 82x63cm 2018

배추 Chinese cabbage 한지 위에 흙, 유화물감, 먹 ink, oil color, and soil on paper 82x63cm 2018

이번 전시 ‘歸土(귀토)’에서는 기존 재료인 먹과 유화물감에 ‘흙(황토)’을 추가해 제작한 신작 80여 점을 선보인다. 황토를 화폭에 물감처럼 사용하는 것은 사실 낯설다. 하지만 이 화백은 흙의 따뜻한 질감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작가의 체험을 상징하는 철모, 색소폰, 배추, 짚 등의 소재를 흙으로 묘사한 그림을 보면서 우리는 생의 근본을 묻는 경험을 하게 된다. 이 화백은 흙과의 교감을 이렇게 표현했다.

“흙의 성질을 알아야 하니까 그 맛이 궁금해 직접 맛보기도 했어요. 흙 맛은 밋밋하지만 그 성질이 부드럽고 순수합니다. 2년 가까이 흙을 화폭에 사용하는 실험을 했는데, 색깔이 잘 살아나 매우 놀랐습니다. 주황색 흙이 한지에서 마치 형광색처럼 비치는 느낌을 받을 때는 가슴이 뭉클해지기까지 했어요. 왜 진작 시도하지 못했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을 정도입니다. 흙은 생명이 나오고 돌아가는 곳입니다. 새삼 땅의 고마움과 생명의 소중함을 생각하게 됩니다.”(430쪽 관련기사)


[김도균 기자]

[김도균 기자]

[김도균 기자]

[김도균 기자]

이상원미술관은 2014년 10월 
강원 춘천시 외곽 숲속에 문을 열었다.

이상원미술관은 2014년 10월 강원 춘천시 외곽 숲속에 문을 열었다.

일 시 2019년 8월 31일까지
장 소 이상원미술관(강원 춘천시 사북면 화악지암길 99)
관람료 무료







신동아 2019년 6월호

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사진 이상원미술관 제공
목록 닫기

‘흙은 생명이 나오고 돌아가는 곳’

댓글 창 닫기

2019/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