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눈길

  • 장석주

눈길

눈길

그림·박용인

종일 눈보라가 쳤다.
누구였을까,
눈보라를 뚫고 왔다가 돌아간 사람,
어지러운 발자국,
그 옆에 족제비 발자국도 가지런하다.

언 내(川)를 건너는 눈보라,

눈 맞고 서 있는
자두나무야, 너는 외롭냐?

저문 뒤
귀가 큰 어둠과 귀신이 왔다가 돌아갔는데
눈길에는 발자국이 없다
밤은 삼경(三更),
다시 귀가 큰 어둠이 내려와 있다.

눈 그친 아침에는
발 없는 바람의 발자국들이 있었다.
밤새 눈보라 속에서 제 몸을 채찍질을 하며
달려간 바람의 흔적이 있었다.

*시집 ‘일요일과 나쁜 날씨’(민음의 시, 2015) 중에서

장석주
● 1955년 충남 논산 출생
● 1975년 월간문학 신인상, 197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 시집 ‘햇빛사냥’ ‘새들은 황혼 속에 집을 짓는다’ 등
● 질마재문학상(2010), 영랑시문학상(2013) 등 수상



신동아 2016년 1월 호

장석주
목록 닫기

눈길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