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대담

“진영싸움 끝내려 만든 영화” 〈이준익〉 “가해자 양심에 울림 줬으면” 〈조정래〉

‘동주’ 이준익 감독, ‘귀향’ 조정래 감독

  •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진영싸움 끝내려 만든 영화” 〈이준익〉 “가해자 양심에 울림 줬으면” 〈조정래〉

1/3
  • ● 친일, 반일, 항일…우린 ‘식민지 프레임’에 갇혔다
  • ● 일본군 학살 장면은 ‘현재성’ 반영한 것
  • ● 우리 과거사를 ‘세계사’에 편입시켜야
  • ● 무릎 한 번 꿇는 게 그리 어렵나
100만 명과 300만 명(3월 14일 현재). 이준익(57) 감독의 영화 ‘동주’와 조정래(43) 감독의 ‘귀향’을 찾은 관객 수다. 일제강점기를 소재로 한 영화로서는 ‘암살’(1200만 명) 이후 최다 관객을 동원하고 있다. 무겁고 아픈 역사를 그린 영화에 관객들이 끌린 이유가 뭘까.

두 영화는 공통점이 많다. 우선 동성 친구의 우정을 그렸다. ‘동주’는 평생지기이자 라이벌인 시인 윤동주와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청춘을, ‘귀향’은 소녀 정민과 함께 위안부로 끌려온 영희의 엇갈린 운명을 담았다. 또한 각각 5억 원(‘동주’), 20여억 원(‘귀향’)을 들인 저예산 영화이며 엔딩 크레디트가 특별하다. ‘동주’엔 윤동주와 송몽규의 연보가, ‘귀향’엔 영화 제작을 후원한 3만2000명의 이름이 올라간다. 둘 다 2월에 개봉(‘동주’ 17일, ‘귀향’ 24일)했고, 개봉 초기에 상영관을 잡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

이준익 감독과 조정래 감독은 서로의 영화를 어떻게 봤을까. 3월 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 조 감독은 먼저 와 있던 이 감독을 보자 꾸벅 인사를 했다. 잠시 침묵. 이 감독은 조 감독의 외투에 꽂힌 괴불노리개(‘귀향’에서 액운을 막아주는 중요 소품) 배지를 보며 신기해했다. 조 감독이 빙긋 웃으며 배지를 빼더니 이 감독에게 선물했다. 



소녀들이 부르던 ‘가시리’ 

기자 두 분이 아는 사이인지….

이준익 2013년 터키 이스탄불 영화제(한국과 터키의 영화 교류 첫 시도인 ‘터키-한국 영화주간’)에서 처음 만났다. 그때 조 감독이 공연했는데 아주 인상적이었다.

조정래 존경하는 이 감독님을 그때 처음 뵙고 소주 한잔도 했다. ‘귀향’ 제작 계획을 말씀드렸더니 격려해주셨다.

이준익 아, 내가 그랬나?(웃음).

기자 인터뷰 섭외할 때 이 감독이 ‘조정래라면 무조건 해야지’라고 했다.

내가 ‘왕의 남자’ 감독인지라 광대들 풍물에 대해 애정이 많다. 터키 극장에서 한복을 입고 풍물 공연을 하는 모습이 얼마나 사랑스럽던지(당시 조 감독은 ‘두레소리’ 감독으로 출연 배우인 풍물패, 합창단원들과 판소리 공연을 선보였다). 조 감독은 10분만 만나면 그 매력을 금방 알 수 있다. 그냥 된장이다, 된장. ‘아나키스트’를 제작하면서 일제강점기 자료를 검토한 적이 있다. 위안부 할머니를 소재로 한 영화도 생각해봤지만 여건이 되지 않아 못 했는데, 조정래 감독이 해내서 정말 다행이다.

기자 서로의 영화를 봤나. 먼저 ‘동주’ 감상평부터. 

조정래 진짜 많이 울었다. 이 감독님께 너무 감사하다. 맨 마지막에 교차 편집되는 장면에서는 정말 미치겠더라. 크레디트가 올라가는데도 울고, 극장에서 나와 차에 타서도 10분쯤 흐느꼈다.

기자 영화가 슬프기는 하지만, 흐느낄 정도까지는….

조정래 감정이입을 많이 했다. 영화를 보다 나약한 내가 부끄러웠고, (위안부) 할머니들 생각도 많이 났다. 특히 윤동주의 마지막 대사에서 응축된 감정이 터져나왔다.

이준익 (턱을 쓰다듬으며) 미안해서 어쩌나(웃음).

조정래 ‘귀향’을 본 분들이 “고맙다”고 하시던데, 이제 그 ‘고마움’의 감정이 어떤 건지 알겠다.

기자 이 감독이 본 ‘귀향’은 어땠나.

이준익 위안부라는 소재의 성격상 선정주의로 갈 수도 있는데 그렇지 않았다. 나는 초반부터 ‘터졌다’. 소녀들이 물가에 앉아 햇볕을 쬐며 ‘가시리’를 부르는 장면에서 눈물이….

조정래 그 대목에서 운 사람이 많다고 들었다.

이준익 이 땅의 공동체들을 수천, 수만 년 동안 옥죄어온 질곡의 세월이 ‘가시리’라는 고려가요의 선율로 다가오더라. 눈으로 들어오는 것은 곧 지워지지만 소리는 한번 들어오면 세포에 저장되지 않나. 마지막에 일본군이 사람 죽이는 장면을 보고 ‘감독이 관객들에게 감정을 강요한다’고 오해할 수 있는데, 이 장면엔 ‘현재성’을 반영하려는 감독의 의도가 담겼다고 본다.

조정래 (끄덕이며) 인터뷰하면서 그런 말씀을 드리고 있다.

기자 영화가 현재의 상황을 그렸다?

이준익 역사가 과거에만 머무르지 않고 현재도 지배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장면이다.


1/3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목록 닫기

“진영싸움 끝내려 만든 영화” 〈이준익〉 “가해자 양심에 울림 줬으면” 〈조정래〉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