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뱀의 입속을 걸었다

  • 고영

뱀의 입속을 걸었다


뱀의 입속을 걸었다



뱀의 입속을 걸었다


뱀이 쓸쓸히 기어간 산길
저녁을 혼자 걸었다

네가 구부러뜨리고 떠난 길
뱀 한 마리가

네 뒤를 따라간 길
뱀이 흘린 길

처음과 끝이 같은 길
입구만 있고

출구가 없는 길




⁎시집 ‘딸꾹질의 사이학’(실천문학사, 2015) 중에서


고영
● 1966년 경기 안양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성장
● 2003년 ‘현대시’ 등단
● 시집 ‘산복도로에 쪽배가 떴다’ ‘너라는 벼락을 맞았다’ ‘딸꾹질의 사이학’, 감성 에세이 ‘분명 내 것이었으나 내 것이 아니었던’ 등
● ‘고양행주문학상’ ‘한국시인협회 젊은 시인상’ ‘천상병시문학상’ 등 수상




신동아 2016년 6월 호

고영
목록 닫기

뱀의 입속을 걸었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