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한강 신드롬

“환상적인 한국 작가 많다”

‘채식주의자’ 번역한 데보라 스미스 단독 인터뷰

  • 정현상 기자 | doppelg@donga.com

“환상적인 한국 작가 많다”

1/4
  • ● “수상 순간 어쩔 줄 몰랐다, 울컥했다”
  • ● 케임브리지 출신…年 200권 읽는 독서광
  • ● “번역은 에고(ego)를 버리는 일”
  • ● “한강처럼 자극하고 방해하고 질문하고파”
“환상적인 한국 작가 많다”

맨부커 인터내셔널

서울의 아침은 런던의 밤이다. 시차는 8시간. 편리하고 현대적인 소통수단이 많다 해도 런던에 있는 사람에게 바로바로 연락하기란 쉽지 않다.

소설가 한강의 ‘채식주의자(The Vegetarian)’로 맨부커 인터내셔널 번역상을 받은 데보라 스미스(Deborah Smith·28)는 런던에 산다(언론은 ‘데버러’라고 표기하는데, 그는 ‘데보라’로 써달라 했다. 그의 한국 이름이 ‘김보라’다).

시차 때문에 어렵게 그와 연락이 닿으면서 번역이란 게 결국은 ‘시차를 극복하는 일’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번역은 ‘저쪽 세계’의 작품을 ‘이쪽 세계’에 소개하는 일이다. 환경이나 시간대 같은 물리적인 것이든 제도나 문화 같은 정신적인 것이든 그 차이를 줄이는 게 관건일 것이다. 번역이 잘된 작품을 읽으면 독자도 그런 시차에 빨리 적응할 수 있지 않을까.



‘제 목소리’ 찾아주기

스미스는 최근 영국 일간 ‘가디언’에 원작자와 시차를 두고 번역 작업을 하는 어려움 등에 대해 토로한 적이 있다. 작가와 소통하려고 아침 일찍 일어나거나 밤늦게까지 눈을 뜨고 있어야 하는 것이 불편하다고 했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밤새 들어온 e메일을 확인하고, 일어나자마자 바로 작업에 들어갔다. 한동안 하루 종일 일하기도 하고, 잠자리에 들어서야 작업을 멈췄다. 최근 작업 속도를 조금 늦췄고, 산책을 하기도 했다. 한 구절을 두고도 여러 번 생각한 뒤에야 진도가 나가기도 한다. 그런 부분은 표시해놓고 계속 번역해나갔다. 개별 단어보다는 여러 어구를 묶어서 번역하는 게 더 나았다. 글의 흐름을 따라가되 문맥을 쉽게 잊어버릴 수 있는 특정한 것에 사로잡히지 않으려 했다.

‘채식주의자’를 번역한 뒤 나는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한강의 소설 ‘소년이 온다(Human Acts)’를 번역했다. 이 작품은 한국인의 삶을 잘 모르는 영국 독자를 이해시키기 위해 작가와 훨씬 더 많은 대화가 필요했다. 그래서 한강과 훨씬 더 많이 접촉하며 번역했다.”

맨부커 인터내셔널 상은 그런 치밀한 노력의 결과다. 심사위원장 보이드 톤킨은 ‘채식주의자’가 “간명하고, 매우 아름다우며, 불온한” 책이라며 “데보라 스미스가 아름다움과 공포가 기이하게 혼재된 이 책을 정확한 판단력으로 잘 번역했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이 상의 중요한 포인트는 작가와 번역가를 똑같이 대우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 낯설고 빼어난 책이 영어로 된 제 목소리를 찾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스미스는 6월 15일부터 닷새 동안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6 서울국제도서전’에 초청받았다. 그가 참석하는 한국문학 세계화 세션은 19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賞은 주관적인 것”

스미스는 ‘신동아’ e메일 인터뷰에서 “번역가는 번역하면서 에고(ego)를 버리게 된다. 문학 번역은 보수가 낮아서 그 자체를 정말 사랑하지 않으면 제대로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의 한국어 실력이 궁금했지만, 질문도 답변도 영어로 오갔다.

▼ 수상식장에서 눈물을 흘리던데….


“어쩔 줄 몰랐다. 가슴이 울컥했다. 가장 멋진 건, 이 상이 문학 번역계 전체를 위한 상 같았다는 점이다. 다른 번역가 친구들도 그렇게 말했다. 1차(13명) 및 최종(6명) 후보에 오른 번역가들 중에 내 친구들도 있었다. 그들 모두 진심으로 기뻐했다. 번역가들은 믿기지 않을 만큼 우호적인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있다. 그들의 충고와 격려가 없었다면 나는 아무것도 이룰 수 없었을 것이다.”

▼ ‘한국인들은 문학작품을 잘 읽지 않으면서도 한국 작가가 노벨상을 받기를 크게 기대한다’는 지적이 있다. 한강이 맨부커 상을 받은 뒤 상황이 조금 변하고 있지만, 그의 책을 사는 것과 그 책을 읽는 것엔 또 다른 간극이 있는 듯하다.


“한국엔 환상적인 작가가 많다. 그들이 꼭 상 같은 것으로 인정받을 필요는 없다. 상이란 주관적인 것이고, (아무리 큰 상이라도) 작가가 쓴 작품의 단어 하나 바꿀 수가 없다. ‘채식주의자’는 한국에 열광적인 추종자들이 있는 ‘컬트 스테디셀러’다. 맨부커 인터내셔널 수상 전에도 15쇄를 찍었고, 2부 이야기 ‘몽고반점’은 이상문학상도 받았다. 이런 성과는 맨부커상 수상만큼이나 언론의 관심을 끌진 못했을지라도 그 가치는 결코 맨부커상에 뒤지지 않는 것이다.

세계 어디서나 출판인들은 더 많은 사람이 책을 읽기를 원한다. 그러나 문학작품은 대중문화의 일부가 아니어서 팝 음악이나 TV 드라마처럼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 순 없을 것이다. 사람들이 그중 어느 한쪽을 선호한다고 해서 비난하긴 어렵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환상적인 한국 작가 많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