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박상희의 미술과 마음 이야기

김정희 세한도 부작란도

  • 박상희 | 샤론정신건강연구소 소장

김정희 세한도 부작란도

1/2
김정희 세한도 부작란도

‘세한도’

아버지는 고고학을 공부하셨습니다. 직업도 그와 관련된 일이었습니다. 어린 시절 서울 수유리에 살았을 때, 마당에는 값비싼 것은 아니었으나 크고 작은 유물들이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서재에는 고고학과 고미술에 관한 자료가 빼곡히 쌓여 있고, 골동품도 여기저기 놓여 있었습니다.

아버지는 고서화나 골동품을 감상할 때 가장 행복해하셨습니다. 서재에서 오래된 글씨나 그림을 바라보는 아버지의 눈빛은 언제나 그윽했습니다. 어떤 때는 그 작품들을 뚫어지게 지켜보면서 마치 넋을 잃은 듯한 표정이기도 했고요. 사랑하는 엄마를 바라보시는 눈길과도 같았습니다.

그런 아버지의 모습이 눈에 잘 들어오진 않았습니다. 다른 아이들처럼 저도 과거가 아니라 현재와 미래에 관심을 뒀기 때문이지요. 대학에 들어와 공부한 것은 사회과학이었기에 회화를 포함한 미술을 가까이하기는 어려웠습니다. 그림감상을 좋아했지만 미술을 본격적으로 공부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마음을 전하는 미술

제가 미술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대학원에 들어와 상담학을 배우면서부터입니다. 상담학은 마음을 다루는 학문입니다. 내담자의 닫힌 마음을 열게 하는 것이 상담사의 일입니다. 마음과 심리를 공부하면서 저는 인간이 마음과 심리를 표현하는 방법의 하나가 미술임을 알게 됐습니다.

미술은 언어처럼 자신의 생각을 분명하게 드러내진 않습니다. 하지만 다양한 방식으로 생각뿐만 아니라 느낌까지 포괄하는 마음을 담아냅니다. 언어는 마음을 표현하는 가장 적절한 수단이지만, 그렇다고 복잡 미묘한 마음을 모두 언어에 담을 수는 없습니다. 마음에는 생각뿐만 아니라 느낌도 존재하고, 의식뿐만 아니라 무의식도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느낌과 무의식을 다른 이들에게 전달하는 데 미술은 매우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공포의 마음을 언어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공포의 느낌은 언어로 전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 연재에서 다룬 적이 있는 뭉크의 ‘절규’가 적절한 사례입니다. ‘절규’는 인간이 갖는 공포의 느낌과 생각을, 다시 말해 공포의 마음을 생생히 전달합니다. 작품을 보는 순간 뭉크가 느낀 공포를, 나아가 인간이라면 누구나 느낄 수 있는 공포를 온전히 공감할 수 있습니다.

이렇듯 미술이 마음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는 생각에 미치자 저는 미술에 매혹됐습니다. 미술 관련 서적들을 읽어보고 전시회를 찾아 다녔습니다. 서른이 넘어서야 미술이라는 존재와 의미를 발견하게 된 셈이지요. 그리고 이 과정에서 비로소 오래전 고서화와 골동품을 그윽하게 바라보시던 아버지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게 됐습니다.

오늘 소개하고 싶은 것은 추사 김정희(秋史 金正喜·1786~1856)의 작품입니다. 김정희는 조선 후기에 활동한 정치가이자 학자, 그리고 예술가입니다. 학문과 예술 분야에서 전통 사회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한 지식인이지요.



의리와 사랑이 빛나는 순간

추사체로 널리 알려진 김정희는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서예가입니다. 아버지는 서예 작품을 좋아하셨지만, 저는 서예에 담긴 의미를 아직 잘 알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미술이 마음과 정신의 표현이라면, 서예에도 마음과 정신이 담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정희는 서예와 그림의 필법이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정신을 불어넣어 표현한다는 점에서 서예와 그림은 같은 것이라는 주장이지요.

김정희를 대표하는 그림은 ‘세한도(歲寒圖, 1844, 국보 제180호)’입니다. 정선의 산수화, 김홍도의 풍속화와 함께 한국인이면 누구나 한 번쯤은 보고 배우는 작품입니다. 김정희는 이 작품을 정치적으로 좌절한 제주도 유배 시절에 그렸습니다. 그래서 이 작품은 쓸쓸한 마음을 담고 있습니다. 하지만 쓸쓸함을 담담하고 의연하게 견뎌내려는 선비 정신이 담겨 있습니다.

작품엔 창문 하나가 달린 작은 집이 있습니다. 그리고 집에 기댄 듯 소나무 한 그루가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집 주위에 잣나무 세 그루가 서 있습니다. 계절은 겨울인 듯합니다. 소박한 초옥 한 채와 나무 몇 그루가 고적한 한겨울의 느낌을 안겨줍니다. 작품의 제목도 날이 추워진다는 의미를 가진 ‘세한(歲寒)’에서 따왔습니다. 김정희는 그림 뒤에 다음과 같은 글을 적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권력이 있을 때는 가까이하다가 권세의 자리에서 물러나면 모른 척하는 것이 보통이다. 내가 지금 절해고도에서 귀양살이하는 처량한 신세인데도 이상적이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이런 귀중한 물건을 사서 부치니 그 마음을 무어라 표현해야 할까.’

헌종 때 김정희는 제주도 대정으로 유배를 가야 했습니다. 권력투쟁에서 밀려난 것이지요. 권력을 가졌을 때는 누구나 우러러보고 두려워하지만 권력을 잃으면 교류가 끊어지고 주변으로부터 소외되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진정한 의리와 사랑이 빛을 발하는 것은 바로 이때입니다. 내가 권력을 잃어도 나를 좋아하고 존중하는 이가 진정한 친구이겠지요. 김정희에겐 제자인 역관 이상적이 그런 인물이었습니다. 중국에서 귀한 책을 구한 이상적은 그 책을 권력자가 아닌, 귀양살이를 하는 스승에게 선물했습니다. 김정희는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던 거지요.


1/2
박상희 | 샤론정신건강연구소 소장
목록 닫기

김정희 세한도 부작란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