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음악의 힘, 하여간 믿어보세요!”

‘현(絃)의 전설’ 정·경·화

  •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음악의 힘, 하여간 믿어보세요!”

1/3
  • ● 60년의 꿈, 바흐 무반주曲 녹음
  • ● “바흐는 내 피와 살과 뼈”
  • ● “인생에서 터득한 것 담아 무의식적으로 연주”
  • ● 외할머니, 어머니의 代 이은 교육열
  • ● “음악 들려주는 게 하나님의 선물이자 내 즐거움”
“음악의 힘, 하여간 믿어보세요!”

[사진제공· 크레디아]

오늘은 정말 특별한 날입니다. 거의 60년 동안 마음속에 품었던 프로젝트인 바흐 무반주 작품 녹음을 실현하면서, 저는 지금 인생에서 대단히 중요한 시점에 도달했습니다. 이 기념비적인 과업은 제 음악 여정에서 영원한 탐구였으며, 이제 제가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해서 복귀한 것은 한마디로 기적적인 일입니다. 인생의 지금 시점에서 정말 저는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사람입니다. 60년 넘게 헌신한 악기로 사랑하는 음악을 연주할 수 있는 행복을 누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 새 앨범 재킷에 수록된 정경화의 글 중에서



‘에베레스트’ 오른 女帝

청명한 가을, 살아 있는 전설 정경화(68)를 만나러 갔다. 1967년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열린 레번트릿 콩쿠르에서 우승한 이래 ‘현(絃)의 여제’로 군림한 그는 2005년 현을 짚는 왼손 집게손가락을 다친 뒤로는 미국 줄리아드대 교수, 이화여대 석좌교수, 평창대관령음악제 예술감독으로 활동해왔다. 고요한 서울 구기동 빌라. 그의 둥지에 들어서자 소속사 관계자가 “선생님이 오전에 라디오 출연 때문에 연습을 못해 지금 하고 계신데 곧 나오실 것”이라고 일러줬다.

2001년 이후 15년 만에 새 앨범(바흐 무반주 소나타와 파르티타 전곡)을 내놓은 정씨는 11월 19일 서울 예술의전당 공연을 앞두고 있다. 소나타 3곡, 파르티타 3곡 등 6곡을 CD 2장에 담은 새 앨범은 연주시간만 2시간 20분에 달하는 대작이다. 바이올린만으로 바흐의 음악 세계를 재현해야 하는 바흐 무반주 전곡 연주는 ‘에베레스트 등정’에 비유된다.

따라서 이 음반은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의 재기를 알리는 신호탄이다. 그는 중국 베이징, 영국 런던 등지에서 바흐 무반주 전곡 순회연주도 할 예정이다. 내년 5월에는 레번트릿 콩쿠르가 열린 카네기홀 무대에 꼭 50년 만에 다시 올라 이 곡을 연주한다.

아늑한 거실. 한쪽 벽면은 김환기 화백의 그림으로, 맞은편 벽면은 물고기가 그려진 민화 병풍으로 채워졌다. 김 화백의 그림 옆에는 구형 BOSE 오디오와 작은 CD장, 빛바랜 금장 보면대가 놓여 있다. 거실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그랜드 피아노 밑에는 한아름이나 되는 백자 두 점이 눈에 띄고, 집안 곳곳에 가족의 옛 사진들이 있다.  

10여 분 지났을까. 연습실에서 나온 ‘전설’이 하이 톤으로 인사를 한다. “벌써 오셨어요? 오신 것도 몰랐네.” 제과점에서 사들고 간 빵을 명함과 함께 건네자 “아이고 고마워라. 가만있어봐, 이렇게 받을 수만은 없지” 하면서 곧장 주방으로 가더니 한과 꾸러미를 들고 온다. “자, 회사 분들과 같이 들어요.”

“어머니(이원숙 여사)의 책 ‘통 큰 부모가 아이를 크게 키운다’(동아일보사, 2005)를 읽고 왔다”고 했더니 여제는 “어머니가 내신 책이 두 권인데 한 권은 아주 오래전에 나온 거라 못 봤을 것”이라며 방으로 가서는 ‘너의 꿈을 펼쳐라’(김영사, 1990)를 꺼내와 쥐여줬다.

“생각날 때 바로바로 행동해야 해요, 안 그러면 잊어버리니까(웃음).”



peace, passsion, humanity

인터뷰엔 그의 애견 ‘요하네스’와 ‘클라라’도 함께했다. 물론, 작곡가 요하네스 브람스와 그의 연인 클라라 슈만에게 빌려온 이름이다. 강아지들이 짖으면 아이 달래듯 했다. “냠냠 못 먹어서 그러지?” “자, 엄마 옆에 와 있자….”

▼ 유튜브에서 ‘내 영혼 바람 되어’(김효근 작곡) 연주를 듣고 팬이 됐습니다. 2001년 이후 13년 만에 발매한 디지털 싱글 음반(유니버설뮤직)에 담긴 곡이더군요.

“세월호 참사로 아파하던 대한민국에 바치는 헌정곡이에요. 세월호, 정말 너무나 가슴 아프고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저도 아들 둘 낳아 길렀으니…예쁜 아이들을 그렇게 보냈다는 게…너무 안타깝고 슬펐습니다. 그 곡은 2014년 5월 명동성당 치유음악회, 그리고 그해 안산 세월호 추모음악회에서 연주했어요.”

▼ 15년 만에 내놓은 이번 정규 앨범(워너클래식)의 의미도 각별할 것 같습니다.

“온 지구가 테러로 불안해하고 있잖아요. 이런 상황에선 문화 르네상스가 생겨나야 합니다. 문화가 있어야 사회가 풍성해지고 안정감을 찾을 수 있으니까. 솔리대리티(solidarity, 연대감) 있는 사회가 돼야 하지 않겠어요? 9·11테러로 21세기를 시작했으니 이젠 평온을 되찾아야 해요. 바흐를 들어보세요. 그 속엔 피스(평화)밖에 없죠. 바흐는 아이를 20명 가까이 낳았어요. 그 많은 아이를 키우고 교육하는 게 얼마나 힘들었겠어요. 그 와중에 아이들과 아내가 죽으면서 말로 다 못할 아픔을 겪습니다. 그의 음악에 패션(열정)과 휴머니티(인류애)가 담긴 것도 그 때문이죠.”

▼ 음악의 힘?

“엄청나죠. 음악은 괴로움을 잊게 하고 행복감을 자극할 수 있어요. 예술엔 ‘성공’이란 말이 없습니다. 예술은 신비함과 아름다움을 느끼는 분야예요. 아름다움을 느낄 때 평화로운 마음을 가질 수 있습니다. 내 뒤에 있는 병풍 그림이 얼마나 퓨어(순수)해요. 새끼를 잉태한 잉어, 새끼들을 바라보는 잉어…이런 걸 보면 뭔가가 전해지지 않나요. 예술의 힘은 하여간, 믿어보세요. 의심하지 말고 느껴보세요.”

▼ ‘클래식은 특권층이 누리는 음악’이란 편견이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기어코 레코딩을 한 거예요. 공연장에 안 가고 유튜브에만 들어가도 ‘바흐 샤콘’이라고 치면 바로 쫙 들을 수 있잖아요. 언제 어디서든 아이폰만 검색하면 되잖아요. 저만 해도 음악을 편히 듣게 된 건 아이폰을 갖고 난 뒤부터예요. 그렇게 듣다 보면 영혼을 흥미롭게 하는 음악을 만나게 됩니다. 만 프로(%) 확신해요.”


1/3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목록 닫기

“음악의 힘, 하여간 믿어보세요!”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