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배철현 교수의 비유로 설득하라

그리스 비극이 ‘문학의 여왕’ 된 비밀

‘오이디푸스 렉스’와 카타르시스

  • 배철현 | 서울대 종교학과 교수 baech@snu.ac.kr

그리스 비극이 ‘문학의 여왕’ 된 비밀

1/3
  • 소포클레스가 ‘오이디푸스 렉스’를 무대에 올린 건 2500년 전이다. 그러나 지금도 관객은 이 작품을 보고 카타르시스를 경험한다. 이건 마술이다. 아테네에 우뚝 선 파르테논 신전이나 미켈란젤로의 시스틴 성당 성화처럼 아름다운 실존이다. 이 아름다움을 만드는 비결은 무엇인가.
그리스 비극이  ‘문학의 여왕’ 된 비밀

국립극단이 무대에 올린 ‘오이디푸스’. [국립극단]

1. 비극, 문학의 여왕

인간은 오래전부터 이성, 감정, 감성을 문학작품으로 남겼다. 기원전 5세기 아테네 황금시대에 등장한 비극 작품은 문학의 여왕이었고, 오늘날에도 그 왕좌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비극은 신화, 전설, 서사시의 주제를 선별해 원형극장의 아테네인들에게 들려준 드라마다. 드라마는 ‘무대’라는 특별한 장소에서 공연을 통해 재현된 표현 방식이다. ‘drama’라는 단어는 ‘하다’라는 의미를 지닌 고대 그리스어 ‘drao’의 명사형으로, 굳이 번역하자면 ‘행위’라는 뜻이다.

드라마는 극작가의 의도를 이해한 배우에 의해 청중 앞의 무대에서 재현된다. 드라마는 극작가, 배우, 오케스트라, 관객, 그리고 작품을 지원하는 후원자와 제작진이 한데 어울려 만드는 공동 작업이다. 서사시나 서정시에서는 등장인물이 운율이 담긴 ‘노래’로 자신의 의사를 전달하지만, 그리스 비극에선 배우가 극중 인물 혹은 관객과 ‘말’로 소통한다. ‘배우’를 그리스어로 ‘휘포크리테스(hypocrites)’라고 하는데, 이는 ‘무대에서 가면을 쓰고(hypo) 다른 배우, 관객과 적절한 말을 선택하고 판단해 말하는(crites) 사람’이란 의미다. ‘위선자’를 뜻하는 영어 ‘hypocrite’와는 다른 의미다.

왜 우리는 아직도 셰익스피어의 ‘햄릿’이나 유진 오닐의 ‘밤으로의 긴 여행’과 같은 드라마에 열광하는가. 특히 고대 그리스 비극 작품을 기록한  고전 그리스어를 모르면서도 시공간적으로 2500년이나 지난 지금, 왜 우리는 그들의 작품을 읽고 감동을 받는가. 고대 그리스 비극들, 특히 아이스킬로스, 소포클레스, 에우리피데스의 작품이 아직도 무대에 오르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이유는 간단하다. 이 작품들이 후대 작품에 비해 탁월하기 때문이다.

신문에 ‘비극’ 혹은 ‘비극적’이란 말이 자주 등장한다. 특히 9·11테러 이후 끊임없이 일어나는 테러 사건과 최근 한국 사회를 뒤흔드는 엽기적인 범죄를 보고 우리는 ‘비극’이란 단어를 사용한다. 9·11과 같은 끔찍한 사건은 고대 그리스 극작가들이 사용하는 ‘비극’이란 단어와 같은 의미일까. 고대 그리스 극작가 소포클레스는 상상할 수도 없는 끔찍한 사건을 무대에 올려 아테네인들을 고민하게 만들긴 했다.



 2. 소포클레스

그리스 최초의 비극작가 아이스킬로스보다 30세 어리고 에우리피데스보다 15세 많은 소포클레스는 아테네 근처 콜루누스 마을에서 기원전 495년 태어나 거의 90년간 살았다. 그의 아버지 소필루스는 상류층 지식인으로 음악과 시, 레슬링을 즐겼다. 소포클레스는 아버지로부터 예술적 감성을 이어받아 16세 때 살라미스 전쟁을 축하하는 공연에서 합창대를 이끌었다. 플라톤이 기록한 그의 어록엔 이런 구절도 있다. “노년이 나를 욕정(술과 여인)으로부터 건져내 얼마나 감사한가!” 그는 젊은 시절 철없는 부잣집 아들처럼 방탕하게 생활했던 것이다.

그가 당시 최고의 비극작가로 등극하게 된 역사적인 사건이 있었다. 아이스킬로스는 최초의 비극작가일 뿐만 아니라 모든 이에게 선망의 대상으로, 그의 명성을 빼앗을 수 있는 비극작가는 없었다. 그러나 소포클레스는 한 비극 경연에서 승리하면서 일약 최고의 비극작가로 등극한다.

그 과정에 정치지도자 키몬(Cimon)이 있었다. 키몬은 마라톤 전쟁 승리의 주역인 밀티아데스(Miltiades)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기원전 490년에 일어난 페르시아와 그리스의 마라톤 전쟁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기원전 480년 페르시아 제국이 살라미스 전쟁을 통해 그리스 주변 해상권을 장악하려 하자 페르시아 식민정책을 거부한 에게해 도시들을 규합해 아리스테이데스(Aristedes)와 함께 새로운 정치·군사 조직을 창설했다. 이것이 델로스 동맹으로, 키몬은 기원전 463년까지 이 동맹의 지도자였다. 그는 기원전 475년 자신의 정통성을 세우기 위해 아테네를 창건한 신화적 존재인 테세우스의 ‘뼈’를 스퀼로스 섬에서 아테네로 가져왔다. 아테네는 온통 축제 분위기였고 새로운 지도자와 지식인에 대한 갈망이 고조됐다.

소포클레스는 기원전 468년 처음으로 아이스킬로스와의 비극 경연에서 경쟁해 승리했다. 이 경연의 승자 선정 과정은 과거와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됐다. 원래는 제비뽑기로 심사위원을 선출하는 것이 관례였지만, 그때만큼은 키몬과 다른 정치지도자들이 직접 소포클레스를 우승자로 뽑았다. 정치지도자들의 후원을 잃고 비극 경연에서 진 아이스킬로스는 시실리로 이주했다.



 3. 오이디푸스 렉스

아리스토텔레스는 소포클레스의 ‘오이디푸스 렉스(Oedipus Rex)’를 최고의 비극 작품으로 꼽았다. ‘오이디푸스 렉스’는 라틴어 명칭으로 ‘오이디푸스 왕’이란 의미다. 학자들은 ‘오이디푸스 렉스’라는 라틴어 제목을 더 선호한다. 이 비극은 다른 비극들이 그렇듯이 그리스 신화를 기반으로 창작됐다. 소포클레스는 역사 이전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신화적인 사건을 기원전 5세기 아테네에 맞게 재해석했다.

미래를 정확하게 예측하기로 이름난 델피 신전의 여사제가 수수께끼와 같은 예언을 한다. 테베라는 도시의 왕 라이오스와 왕비 이오카스테에게서 태어난 아들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와 결혼한다는 끔찍하고도 반인륜적인 내용이었다. 태어난 아이는 괴물이기 때문에 테베는 그 아이를 살해해야만 지탱할 수 있다.


1/3
배철현 | 서울대 종교학과 교수 baech@snu.ac.kr
목록 닫기

그리스 비극이 ‘문학의 여왕’ 된 비밀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