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TRAVEL

가을에 취한 ‘작은 금강산’

남설악 망/경/대 46년 만의 인사

  • 사진·글 지호영 기자|f3young@donga.com

가을에 취한 ‘작은 금강산’

  • ‘작은 금강산’으로 불리는 비경(祕境) 남설악 오색지구 망경대(望景臺)가 10월 1일부터 11월 15일까지 일반에 한시 개방된다. 국립공원 지정 후 46년 만이다. 개방된 망경대 둘레길 탐방 코스는 오색약수터-선녀탕-용소폭포 삼거리-용소폭포-용소폭포 탐방지원센터-망경대-오색약수터를 돌아보는 5.2㎞ 구간. 3시간가량 걸리는 코스다.
가을에 취한 ‘작은 금강산’
가을에 취한 ‘작은 금강산’

망경대에서 바라본 오색만물상 능선.

가을에 취한 ‘작은 금강산’

주전골 선녀탕.

가을에 취한 ‘작은 금강산’

망경대 개방식을 기다리는 탐방객들.

가을에 취한 ‘작은 금강산’

◀ 흰 물줄기가 시원스러운 용소폭포. ▶ 단풍이 들어 아름다운 망경대 둘레길.

가을에 취한 ‘작은 금강산’

주전골 출렁다리.

신동아 2016년 11월 호

사진·글 지호영 기자|f3young@donga.com
목록 닫기

가을에 취한 ‘작은 금강산’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