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성남의 View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 사진· 글 김성남 기자 | photo7@donga.com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아름다운 물(麗水)에 317개의 섬이 꽃잎처럼 떠 있다. ‘물 좋다’는 말마따나 인심 좋고(“여수에서 돈자랑 마라!” 했다), 맛난 것 많고, 여인의 자태는 이슬 머금은 동백처럼 곱다. 남쪽바다 향(香)에 취해보라. 일출은 더 붉고 일몰은 더 장엄하다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무술목 해변의 아침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신복리 해변 굴양식장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장척마을 일몰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달천마을 굴 채취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작금항 인근 분홍동백나무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향일암 일출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여수산단 야경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마래 제2터널

신동아 2017년 1월 호

사진· 글 김성남 기자 | photo7@donga.com
목록 닫기

물 이 아 름 다 운 도 시 여 수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