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구체적으로 살고 싶어

구체적으로 살고 싶어


구체적으로 살고 싶어



젓가락, 접시, 소시지, 오렌지주스, 달걀……

그런 것들이 될 거야
사물이 된다면
달그락거림을 피할 수는 없겠지만

사랑은 언제나 숨겨지고
수평선은 어둠을 끌어올리지
어둠에서부터 파도가 밀려오는 거야

눈물이 나는 건
물새 떼처럼 알 수 없고
구름처럼 멀리 있는 것들 때문이지

가라앉아서 숨을 쉬자
물고기가 된다면
수영을 피할 수는 없겠지만

언젠가 삶은 사라지게 될 거야
아무것도 슬프지 않을 거야

            
박 시 하
● 1972년 서울 출생.
● 2008년 ‘작가세계’로 등단.
● 시집 ‘눈사람의 사회’ ‘우리의 대화는 이런 것입니다’






신동아 2017년 1월 호

목록 닫기

구체적으로 살고 싶어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