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전시

사후세계와 영원한 삶

이집트 보물전

사후세계와 영원한 삶

고대 이집트의 주신(主神) 오시리스는 동생 세트에게 죽임을 당한 뒤
부활해 사후세계의 왕이 된다. 이승보다 저승을 중시하는 세계관의 출발이다.
망자의 심장 무게를 재는 심판을 통과해야 영생을 얻을 수 있다는 믿음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 이런 독특한 사후관을 반영한 예술품과 장례용품, 사후세계에서 하인처럼 부리려 무덤에 수백 개씩 넣은 ‘샵티’라 불리는 인형까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박물관 소장 유물 229점을 통해 고대 이집트 사후세계로 떠나는 시간여행.

■ 4월 5일까지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사후세계와 영원한 삶

작은 피라미드 기둥에 사용된 피라미드 모양의 새김돌(피라미디온)

사후세계와 영원한 삶

◀ 사후세계의 왕’ 오시리스 조각상
▶ 남성 미라 가면

사후세계와 영원한 삶

◀저승에서도 이승과 같은 풍요로운 삶을 이어가고 싶은 염원이 담긴 가족상
▶여성 미라 덮개

사후세계와 영원한 삶

미라

사후세계와 영원한 삶

봉헌 의식 새김돌

사후세계와 영원한 삶

따오기 미라 매장용 따오기 관

사후세계와 영원한 삶

◀고양이 미라 매장용 고양이 관
▶ ‘사후세계의 하인’ 샵티

신동아 2017년 2월 호

목록 닫기

사후세계와 영원한 삶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