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세계 최초 전력선 통신모뎀 개발한 기인텔레콤 대표 이기원

  • 이형삼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세계 최초 전력선 통신모뎀 개발한 기인텔레콤 대표 이기원

세계 최초 전력선 통신모뎀 개발한 기인텔레콤 대표 이기원
전화선이나 ADSL 대신 일반 전력선을 이용해 고속 인터넷 접속과 전화서비스가 가능한 첨단 모뎀이 개발됐다. 기인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선보인 이 모뎀은 콘센트만 있으면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한 것은 물론, 설치비나 통신요금도 크게 줄일 수 있다.

기인텔레콤은 이 모뎀의 핵심 부품인 칩세트를 직접 개발했기 때문에 해외에서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모뎀 수출과 함께 막대한 로열티 수입도 기대하고 있다. 이미 독일 캐나다 싱가포르 등 18개국과 공급 계약을 했거나 협의중이다. 이 모뎀의 시제품은 1Mbps급. 기인텔레콤은 6월까지 2Mbps급 상용화 버전을 개발하고, 11월까지는 10Mbps급으로 전송속도를 높여갈 계획. 2Mbps급만 해도 속도가 전화선보다 40배, ADSL 라이트 버전보다 2배 빨라 이용하는 데 큰 불편이 없다.

기인텔레콤 이기원(李起元·39) 대표는 “전력선은 전자기기와 연결돼 있어 통신용으로는 적합하지 않다고들 생각하지만, 이런 통념을 깨뜨리는 신기술을 차근차근 개발해왔다”고 말한다. 서울대에서 박사학위(제어계측학)를 받은 이씨는 삼성전자 통신연구소에서 근무하다 92년 기인텔레콤의 모회사인 기인시스템을 창업했다.

신동아 2000년 3월 호

이형삼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목록 닫기

세계 최초 전력선 통신모뎀 개발한 기인텔레콤 대표 이기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