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KBS 대하드라마 ‘태조 왕건’여주인공 맡은 탤런트 김혜리

  • 조성식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KBS 대하드라마 ‘태조 왕건’여주인공 맡은 탤런트 김혜리

KBS 대하드라마 ‘태조 왕건’여주인공 맡은 탤런트 김혜리
시원시원한 눈과 입, 오똑한 콧날. ‘서구적 마스크’의 대명사인 탤런트 김혜리가 KBS의 대하사극 시리즈에서 잇따라 비중 있는 역을 맡아 화제다. ‘용의 눈물’에서 태종의 후궁으로, ‘왕과 비’에선 혜빈 양씨로 인기를 끌었던 그녀는 최근 ‘왕과 비’의 후속극인 ‘태조 왕건’에서 여주인공인 ‘강비’ 역을 맡는 행운을 안았다.

‘강비’는 왕건(최수종)의 연인이지만 궁예(김영철)의 아내가 되는 비운의 여인. 사극에서 여주인공 역은 이번이 처음. 김혜리는 “선택받았다고 생각한다”며 기쁨을 감추지 않는다. 그녀는 그간의 사극 연기에서 자신감을 얻었는지 “사극이 잘 맞느냐”는 질문에 주저 없이 고개를 끄덕거린다.

“사극을 좋아하는 편이에요. 초기엔 도회적 이미지의 커리어우먼 역을 많이 맡았어요. 그게 어울린다는 평도 듣고. 그런데 사극에선 정반대의 이미지가 필요해요. 인고의 여인상 같은 동양적 이미지 말이죠. 그게 또 저한테 잘 어울린데요. 사실 제 내면의 이미지나 성격과 일치하는 면이 있어요. 겉보기와 달리 제가 외로움도 많이 타고 굉장히 보수적이거든요.”

골프 수상스키 등 다양한 운동을 즐기는 김혜리는 요즘 승마를 배우고 있다. 드라마에 말 타는 장면이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그녀는 잇따른 사극 출연으로 연기 폭이 좁아지지 않겠느냐는 물음에 “사극에서 훨씬 배울 게 많다. 연기력을 향상시키는 데 사극보다 좋은 게 없다”며 사극 예찬론을 펼쳤다.

신동아 2000년 4월 호

조성식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목록 닫기

KBS 대하드라마 ‘태조 왕건’여주인공 맡은 탤런트 김혜리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