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독일 전 사민당 당수 비외른 엥홀름

독일 전 사민당 당수 비외른 엥홀름

독일 전 사민당 당수 비외른 엥홀름
인간에게 왜 문화가 중요한가? 한·독 문화정책 심포지엄 ‘문화정책과 시민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6월22일∼23일 한국을 방문한 독일의 비외른 엥홀름 전 사민당 당수는 사람다운 사람이 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좌뇌는 이성, 우뇌는 감성을 지배하는데, 현대인은 경제적 압박을 받다보니 좌뇌만 쓰게 되고, 그 결과 반쪽 인간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가 보는 한국 문화의 문제점은 오히려 한국인보다 정확했다. “제가 한국에 온 것은 한국 사람이 어떤 음식을 먹고, 어떤 춤을 추고, 어떤 집에서 사는지 궁금해서입니다. 제가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자주 가는 것은 탱고춤 때문입니다.”인간이 아름다운 것은 문화적 다양성이 있기 때문이며, 서울 사람과 문화가 뉴욕과 다를 바가 없다면 자신이 서울에 올 이유가 없었다는 지적이다.

사실 유럽의 뿌리와 근원, 그 매력이 어디에 있는 것인가를 생각해보면 그의 말 의미를 잘 알 수 있다. 유럽의 얼굴은 제국과 권력, 경제가 아니라 예술과 합리적인 세계에 대한 믿음과 정신이었다. 수십년 동안 압축 성장을 하며 경제 논리에 문화 정책은 뒷전이었던 한국. 엥홀름 전 당수는 새로운 시대에 한국이 세계무대에서 도약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가치롭게 생각하고 살아야 하는지를 보여주고 돌아갔다.

◆글·최영재

◆사진·최문갑

신동아 2000년 8월 호

목록 닫기

독일 전 사민당 당수 비외른 엥홀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