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미니인터뷰

“온 국민이 국가대표가 돼, 한국을 세계에 알리자”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 문화시민운동 중앙협의회 김대곤 사무총장

  • 송홍근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 carrot@donga.com

“온 국민이 국가대표가 돼, 한국을 세계에 알리자”

1/2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가 눈앞에 다가왔다. 지구촌 사람들의 눈과 귀가 한국에 쏠릴 시간이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 문화시민운동 중앙협의회(이하 문민협)’는 문화시민의 역량을 발휘, 세계인에게 질서월드컵, 문화월드컵을 보여주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

이 운동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대곤(金大坤·54) 문민협 사무총장을 만나 민간분야에서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데 일조하고, 시민의식을 개혁하기 위해 추진중인 협의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협의회가 설립된 지 4년이 넘었는데도 어떤 일을 하는 곳인지 모르는 사람이 많은 것 같습니다.

“문민협은 1997년 5월 설립돼 82개 회원단체와 12개 월드컵 개최도시의 시민단체가 참여해 운영되는 조직입니다. 지하철에서 ‘에스컬레이터 한 줄로 타기’ 운동을 벌였던 단체라고 하면 ‘아! 그 단체’ 하고 기억하실 겁니다. 화장실 문화운동 등 작지만 중요한 것들을 대상으로 개혁운동을 벌인 탓에 인지도가 낮은 것 같습니다.”

-협의회가 펼치고 있는 문화시민운동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해 주십시오.

“친절, 질서, 청결을 3대 문화시민 덕목으로 지정해 실천 방안을 제시하고,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국민운동을 펼치고 있어요. 친절 분야에선 ‘작은 친절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든다’는 슬로건으로 ‘밝은 미소’ 캠페인을 전개중입니다. 질서 분야에서는 화장실과 엘리베이터에서 한 줄로 서기, 경기장 질서확립에 나서고 있습니다. ‘한 줄로 서기’는 우리들의 노력으로 정착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청결 분야에선 아름다운 화장실 운동이 대표적입니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온 국민이 국가대표가 돼, 한국을 세계에 알리자”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